2022.10.05 (수)

  • 구름많음서울 15.4℃
  • 구름조금인천 15.7℃
  • 구름많음원주 15.3℃
  • 구름많음수원 15.5℃
  • 흐림청주 15.8℃
  • 흐림대전 14.3℃
  • 흐림대구 16.1℃
  • 구름많음전주 15.6℃
  • 흐림울산 16.4℃
  • 흐림창원 17.2℃
  • 구름많음광주 17.1℃
  • 흐림부산 17.7℃
  • 흐림목포 16.1℃
  • 흐림제주 19.0℃
  • 구름조금천안 14.8℃
  • 흐림구미 16.2℃
기상청 제공

동물보호

프랑스 센강에 나타난 벨루가, 구조 도중 끝내 숨져

[비건뉴스 김규아 기자] 74년 만에 프랑스 센강에 나타나 많은 이들의 걱정을 끼쳤던 벨루가가 구조돼 이동하는 도중 끝내 숨져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10일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벨루가는 특수 냉장 트럭에 실려 프랑스 북부 앞바다로 가던 중 호흡이 가빠졌다. 이후 소생 가망이 없다고 판단한 의료진은 안락사를 결정했다.

 

벨루가와 동행했던 수의사 플로랑스 올리베 쿠르투아는 “이동하는 중에 공기가 부족해 벨루가가 눈에 띄게 고통스러워하는 것을 보고 안락사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수의사와 잠수부, 소방대원, 경찰 등으로 꾸려진 구조대는 전날 저녁부터 벨루가 구조 작업에 돌입했다. 잠수부 10여 명을 투입해 벨루가를 그물에 안착시키는 데만 6시간 가까이 걸렸고, 이날 오전 4시가 돼서야 크레인을 이용해 벨루가를 물 밖으로 꺼낼 수 있었다.

 

 

지난 2일 센강에서 처음 발견된 벨루가는 앙상한 뼈가 보일 정도로 영양실조 상태였으나 먹이를 줘도 먹지 않았다. 구조를 도왔던 환경단체 시셰퍼드에 따르면 벨루가가 전염병에 걸렸다는 징후는 없었으나 소화기관 활동이 멈춰 음식을 먹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시셰퍼드 프랑스지부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이번 이송 작전은 위험했지만, 죽을 위기에 처한 벨루가에게 한 번의 기회를 주는 것은 필요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센강에 나타난 벨루가의 경우 주로 북극해에 서식하는 종으로 가을철에 먹이를 찾으러 남쪽으로 내려오기도 하지만 프랑스 강에서 발견된 것은 매우 드문 사례다. 현재 프랑스와 가장 가까운 벨루가 서식지는 센강에서 3000km가량 떨어진 노르웨이 북쪽 스발바르 제도로 알려졌다.

<비건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으며, 유가기사는 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사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도 <비건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