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 (월)

  • 맑음서울 0.9℃
  • 맑음인천 0.9℃
  • 맑음원주 1.5℃
  • 맑음수원 -0.5℃
  • 맑음청주 4.1℃
  • 맑음대전 2.7℃
  • 맑음대구 1.9℃
  • 구름조금전주 5.7℃
  • 맑음울산 3.3℃
  • 구름많음창원 2.8℃
  • 구름많음광주 4.5℃
  • 맑음부산 6.7℃
  • 맑음목포 5.6℃
  • 구름많음제주 7.9℃
  • 맑음천안 2.2℃
  • 맑음구미 1.7℃
기상청 제공

동물보호

“원숭이가 딴 코코넛 아니에요” 태국, ‘몽키 프리’ 인증 제도 도입

 

[비건뉴스 김규아 기자] 원숭이를 이용해 코코넛을 재배하는 방식으로 인해 동물 학대라는 비판을 받아온 태국이 원숭이 없이 코코넛 우유를 생산한 업체를 인증하는 제도를 도입했다.

 

지난 7일(현지시각) 현지 매체 네이션에 따르면 태국 정부는 원숭이를 이용하지 않고 코코넛을 따는 농장이나 업체에 ‘몽키 프리(monkey-free)’ 인증서를 발급한다. 앞서 랏차부리와 사뭇사콘 지역 두 개 업체가 처음으로 인증을 받았다.

 

‘몽키 프리’ 인증마크를 위해서는 농업부의 심사를 거쳐야한다. 업체 측이 인증을 신청하면 농장에 담당자를 파견해 코코넛 재배 및 채취 과정을 확인한 뒤 인증서를 발급한다. 인증 마크는 제품 포장 등에 활용 가능하다.

 

지난 2020년 국제동물보호단체 페타(PETA)는 원숭이를 학대하는 태국 코코넛 농장의 실태를 폭로하는 보고서를 발표한 바 있다. 당시 페타가 공개한 영상에서 원숭이들은 도망가지 못하도록 쇠사슬에 묶인채 소리를 지르거나 몸을 제대로 돌릴 수 없을 정도로 좁은 우리에 갇혀 생활하는 모습이었다.

 

 

훈련된 원숭이들은 하루에 최대 1600개의 코코넛을 따며 평생을 코코넛 따는 기계로 취급받게 되는데 사람의 경우 아무리 전문가라도 하루 최대 80개 정도의 코코넛을 딸 수 있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들 농장에서는 원숭이들이 극도의 스트레스로 인해 사람을 공격할 것을 우려해 이빨을 뽑는 등의 잔인한 학대까지 일삼고 있었다.

 

이에 전 세계적으로 원숭이 학대 논란이 확산하면서 영국 테스코, 미국 월마트 등 대형마트를 비롯한 각국 유통업체들이 태국산 코코넛 우유를 퇴출했다.

 

원숭이 학대 사건이 국제적인 이슈로 번지게 되자 태국 정부가 나서 정면 반박했다. 정부와 코코넛우유 제조사들은 원숭이를 활용하는 것은 전통이자 문화의 일부라고 주장했으며 원숭이를 잔혹하지 않은 방식으로 훈련해 코코넛을 따도록 한다고 수습에 나섰다.

 

분야릿 칼라야나밋 태국 상무부 사무차관은 “외교단이 코코넛 농장을 방문해 원숭이들이 어떻게 코코넛을 따는지 직접 보게 할 준비가 됐다”면서 “동물보호단체가 주장한 동물 학대가 아니라는 점을 알게 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태국의 코코넛 우유 불매 운동은 확산됐으며 이후 태국 정부는 작업자가 나무에 올라가 코코넛을 채취할 수 있는 장비를 만들어 보급하는 등 코코넛 농장에서 원숭이를 쓰지 않도록 장려해왔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