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조금서울 3.2℃
  • 맑음인천 4.6℃
  • 맑음원주 2.8℃
  • 맑음수원 1.0℃
  • 맑음청주 4.4℃
  • 맑음대전 4.2℃
  • 맑음대구 3.5℃
  • 맑음전주 4.1℃
  • 구름많음울산 3.8℃
  • 구름조금창원 4.5℃
  • 구름조금광주 4.9℃
  • 구름조금부산 4.1℃
  • 구름조금목포 2.9℃
  • 구름많음제주 6.2℃
  • 맑음천안 0.6℃
  • 맑음구미 3.1℃
기상청 제공

동물보호

동물단체 “예방적 살처분은 ‘동물대학살’…잔인하면서도 비과학적”

 

[비건뉴스=최유리 기자] 정부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에 대응하고자 예방적 살처분을 강행하고 있는 가운데 동물보호단체가 살처분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한국동물보호연합은 19일 오후 1시 광화문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조류인플루엔자(이하 AI) 살처분은 ‘동물 대학살’에 불과하며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단체는 “2003년 국내 AI 발생 이후 1억 마리 이상의 가금류가 땅속에 묻혔다”라면서 “올해도 어김없이 AI로 인해 적게는 수백만, 많게는 수천만의 닭과 오리 등 동물들이 살처분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단체에 따르면 AI 살처분을 할 시에는 평사 사육하고 있는 오리와 육계의 경우 한쪽 구석으로 몰아 두꺼운 비닐을 덮고 이산화탄소(CO2)가스로 처리해야 한다. 하지만 배터리 케이지에서 사육되고 있는 산란계들은 산채로 마대자루나 음식물 쓰레기통에 담겨져, 땅 속에 생매장되고 있다.

 

 

이에 단체는 “현행 동물보호법 제10조와 ‘가축전염병예방법’, ‘AI긴급행동지침’ 등에는 이산화탄소(CO2)가스 등을 이용해 고통을 최소화해 처리하도록 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생매장 살처분이라는 불법 행위에 앞장서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또한 예방적 살처분은 멀쩡한 닭과 오리를 죽음으로 내몰고 있는 끔찍한 대응방법이라고 주장했다. 단체는 “예방적(豫防的) 살처분이라는 이름으로, 건강한 생명을 싹쓸이 살처분하는 것은 비과학적이면서도 잔인한 '동물대학살'일 뿐”이라고 전했다.

 

한국동물보호연합은 매년 반복되는 AI는 국가적 재앙이자, 국민적 재앙임에도 불구하고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AI의 발생을 철새 탓으로만 돌린 채, 살처분에만 매달리고 있다며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눈에 보이지도 않고 손에 잡히지도 않는 AI 바이러스에게 살처분은 근본 대책이 될 수 없으며, 살처분은 실패한 정책일 뿐이다”라면서 “세계식량농업기구(FAO)는 AI 바이러스 발생의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공장식 축산을 지목하고 있는 만큼 온갖 세균과 바이러스로 오염된 공장식 축산을 멈춰야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단체는 “AI '생매장' 살처분과 '예방적' 살처분 중단을 촉구하며, 실패한 정책인 살처분 대신에 근본 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외쳤다.

 

 

한편 이날 한국동물보호연합은 예방적 살처분 중단을 촉구하는 피켓을 든 채 성명서를 낭독했으며 마대자루 안에 닭 가면을 쓴 사람들이 들어가 피켓팅을 하는 퍼포먼스를 열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1명
100%

총 1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