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8 (토)

  • 구름조금서울 25.1℃
  • 맑음인천 23.0℃
  • 맑음원주 24.5℃
  • 맑음수원 24.4℃
  • 맑음청주 25.9℃
  • 맑음대전 26.0℃
  • 맑음대구 26.9℃
  • 맑음전주 26.8℃
  • 맑음울산 27.1℃
  • 맑음창원 26.0℃
  • 맑음광주 26.5℃
  • 맑음부산 22.9℃
  • 맑음목포 24.3℃
  • 맑음제주 23.1℃
  • 맑음천안 24.6℃
  • 맑음구미 26.5℃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제주 곶자왈지대 대규모 LNG발전소 건립 추진 논란

 

[비건뉴스=김유진 기자] 세계자연유산인 동백동산과 연결된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곶자왈지대에 대규모 LNG발전소 건립이 추진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곶자왈사람들과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오늘(25일) 오전 10시 민주노총 제주본부 교육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동복리 곶자왈 파괴하고 기후위기 부추기는 가스(LNG)발전소 건설 계획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에 따르면, 정부는 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발표하며 제주도에 600㎿의 가스발전소를 추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27년 12월을 목표로 제주시 삼양동에 150㎿, 구좌읍 동복리 제주에너지공사 부지에 150㎿ 등 300㎿ 규모 가스발전소 건설 계획을 수립해 환경영향평가를 준비하고 있다.

 

하지만 한국동서발전이 추진하는 구좌읍 동복리 가스발전소 부지는 대표적인 곶자왈 지대이며, 멸종위기야생생물 1급인 제주고사리삼을 포함해 흑난초, 나도고사리삼, 새우난초 등 희귀식물이 서식하는 곳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이곳은 제주에너지공사가 부지 96%를, 제주도가 4%를 소유한 도민의 공유지"라며 "또 대표적인 곶자왈 지대로, 해당 부지를 조사한 결과 환경적으로 입지할 수 없는 곳에 위치했음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동서발전은 탄소배출을 저감하고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가스발전소 건립을 추진한다고 한다"며 "하지만 천연가스를 태우는 것 자체가 기후위기를 촉발하고, 곶자왈이 막대한 탄소흡수원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사업 목적에도 전혀 부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해당 부지 96%를 소유한 제주에너지공사가 부지를 임대 또는 매각할 의지가 없다면 이번 사업은 실현 불가능하다"며 "제주에너지공사는 도민의 공기업으로 곶자왈의 보전 책무와 기후위기 대응의 책무를 부여받는다. 동서발전에 힘을 보태지 말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주도 역시 제주에너지공사에 대한 관리·감독 권한을 가진 만큼 곶자왈을 보전하기 위해 진정성 있는 행동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