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수)

  • 박무서울 17.5℃
  • 구름조금인천 14.8℃
  • 구름조금원주 16.3℃
  • 박무수원 15.0℃
  • 구름조금청주 17.3℃
  • 박무대전 15.9℃
  • 맑음대구 12.7℃
  • 박무전주 15.9℃
  • 박무울산 11.2℃
  • 구름많음창원 14.7℃
  • 구름많음광주 17.5℃
  • 구름많음부산 15.1℃
  • 박무목포 16.5℃
  • 흐림제주 18.1℃
  • 구름조금천안 13.7℃
  • 맑음구미 13.1℃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완도군·효성그룹·한국수산자원공단, 바다숲 조성

 

[비건뉴스=김유진 기자] 효성그룹은 지난 8일 전남 완도군청에서 완도군 및 한국수산자원공단 남해본부와 ‘탄소중립 등 지속가능한 바다생태계 보전’을 위한 MOU(업무협약)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MOU로 효성과 완도군, 한국수산자원공단 남해본부는 탄소중립과 생물 다양성 보전을 위해 △바다숲 조성 및 관리 △해양생태환경 개선 및 ESG 경영 실천 △잘피숲 블루카본 사업 추진 노력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잘피는 바다에서 유일하게 꽃을 피우는 여러해살이 해초류로 어류 등 다양한 해양생물들의 산란장, 서식처, 은신처로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국제사회에서 맹그로브, 염습지(식물이 사는 갯벌)와 함께 3대 블루카본으로 인정받고 있다.

 

효성은 전남 완도군 신지면 동고리 해역을 바다숲 조성사업 대상지로 선정하고 1.59㎢ 면적에 잘피를 심어 다양한 해양생물의 서식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완도군에는 2012년부터 정부 예산이 투입돼 총 6개소(청산 모서, 청산 모동, 청산 소모도, 금일 충도, 금일 황제도, 청산 청계)에 약 6.98㎢의 바다숲이 조성돼 있다.

 

조현준 회장은 “효성은 글로벌 시민으로서 생명의 근원인 해양생태계 보전을 위해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 등의 환경적 책임을 다하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효성은 지속가능한 바다생태계 보전을 위해 2022년 12월부터 민간기업 최초로 잘피숲 관리사업을 추진했다. 2023년 5월에는 해양수산부와 한국수산자원공단과 함께 MOU를 체결하고 바다숲 블루카본 확대를 위해 노력해왔다.

 

또한, 인천 영종도 용유해변의 해양 쓰레기를 수거하는 ‘반려해변 정화활동’에 나서는 등 해양 환경 보호를 위한 활동을 다각도로 펼치고 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