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맑음서울 25.4℃
  • 맑음인천 21.7℃
  • 맑음원주 26.7℃
  • 맑음수원 24.8℃
  • 맑음청주 28.6℃
  • 맑음대전 28.8℃
  • 맑음대구 30.3℃
  • 맑음전주 28.2℃
  • 구름조금울산 25.2℃
  • 구름조금창원 29.9℃
  • 맑음광주 28.6℃
  • 구름많음부산 23.6℃
  • 맑음목포 24.3℃
  • 구름많음제주 22.8℃
  • 맑음천안 26.9℃
  • 맑음구미 30.3℃
기상청 제공

그린산업

유통업계, 불필요한 포장·장식 덜어낸 '미니멀 마케팅'

[비건뉴스=김유진 기자] 가치 소비 트렌드가 지속되면서 유통가 ‘미니멀 마케팅’이 화제다. 식음료업계 제로 슈거 열풍에 이어 환경을 고려해 불필요한 포장과 장식을 과감하게 덜어낸 포장이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다.

 

 

1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생활용품 전문기업 크린랲은 간소화된 포장 ‘슬라이딩 크린랩’ 2종을 새롭게 출시했다. 슬라이딩 커터를 부착형에서 입상형으로 변경함으로써 외부로 드러난 커터를 보호하는 용도였던 외포장을 없앴고 이를 통해 비닐 소재 낭비를 줄이는 등 자원 효율성과 재활용 편의성을 높였다. 

 

 

매일유업은 컵 커피 제품인 ‘마이카페라떼’ 3종 캡과 빨대를 제거하며 패키지를 변경했다. 플라스틱 캡과 빨대를 컴포리드(흘림방지 이중리드)로 대체해 제품 1개당 플라스틱 3.2g을 절감했다.

 

 

2021년 생생우동 묶음 포장을 띠지로 변경하며 친환경을 선도했던 농심은 최근 패키지 변경을 통해 불필요한 포장을 최소화했다. 플라스틱 트레이와 비닐포장을 제거하고 종이 포장으로 변경했다.

 

 

업계 관계자는 "지속가능한 지구의 미래를 위해 포장을 최소화하거나 재활용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며 "자원순환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소비자의 참여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