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맑음서울 16.0℃
  • 맑음인천 16.5℃
  • 구름많음원주 16.6℃
  • 맑음수원 17.0℃
  • 맑음청주 17.8℃
  • 구름조금대전 17.6℃
  • 구름많음대구 19.7℃
  • 박무전주 17.0℃
  • 구름조금울산 22.3℃
  • 구름많음창원 21.6℃
  • 구름많음광주 18.6℃
  • 구름많음부산 21.5℃
  • 구름조금목포 17.6℃
  • 흐림제주 19.5℃
  • 구름조금천안 17.5℃
  • 구름조금구미 19.1℃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백령도, 해양 쓰레기로 몸살…조류 산란지 위협

 

[비건뉴스=김유진 기자] 괭이갈매기와 검은머리물떼새 등의 조류 산란지로 알려진 서해 최북단 인천 백령도가 중국발 해양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가톨릭환경연대는 지난 16일 멸종위기 야생생물 II급 검은머리물떼새(천연기념물 제326호)와 괭이갈매기의 산란지인 인천 백령도 진촌리 북쪽 해변을 방문해 환경 조사를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그 결과 조류의 산란지가 부표, 페트병, 어구 등 해양쓰레기로 덮여있는 것을 확인했다. 쓰레기로 뒤덮인 이곳 해안가에는 괭이갈매기와 천연기념물인 검은머리물떼새가 군락을 이뤄 서식하는 모습도 관측됐다. 

 

하지만 백령도 진촌리 북쪽 해변은 군에서 설치한 철책으로 둘러싸여 있어 일반인과 주민들의 출입이 통제된다. 이 때문에 해양쓰레기를 수거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가톨릭환경연대는 설명했다.

 

 

최진형 가톨릭환경연대 대표는 “괭이갈매기와 검은머리물떼새는 비닐과 스티로폼 사이의 좁은 틈에 알을 낳고 있다”며 “하루빨리 방치된 해양쓰레기를 수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령면사무소 관계자는 “괭이갈매기 산란지는 군사지역 안에 있어 일반인 출입이 어렵다”며 “또한 철책 안쪽은 지뢰가 매설돼 있어 직접 들어가 쓰레기를 처리할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도 “해당 지역은 민간인 통제 구역”이라며 “지뢰 제거 여부는 현재로선 정확하게 말할 수 없다”라고 답했다.

 

한편 옹진군은 해마다 이곳 백령도에서만 350여t의 해양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최근 3년간 해양환경공단이 백령도 해양 쓰레기를 모니터링한 결과 플라스틱 쓰레기가 1399개(83%)로 가장 많이 채집됐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