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화)

  • 구름많음서울 27.0℃
  • 구름조금인천 24.6℃
  • 구름많음원주 25.5℃
  • 구름많음수원 26.0℃
  • 구름많음청주 27.1℃
  • 구름많음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27.8℃
  • 구름많음전주 26.6℃
  • 구름많음울산 26.7℃
  • 흐림창원 27.2℃
  • 구름많음광주 27.2℃
  • 흐림부산 26.2℃
  • 흐림목포 25.5℃
  • 흐림제주 23.3℃
  • 구름많음천안 26.2℃
  • 구름많음구미 27.9℃
기상청 제공

그린산업

부산시, 바이오매스 기반 ‘비건레더’ 개발 및 실증 클러스터 추진

 

[비건뉴스=김민영 기자] 부산시가 최근 떠오르고 있는 비건레더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부산시는 산업통상자원부의 '2024년 바이오매스 기반 비건레더 개발 및 실증클러스터 구축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148억원을 확보했다고 16일 밝혔다.

 

비건레더 기술 개발에 국비 98억원, 실증클러스터 구축에 국비 50억원을 확보했다.

기술 개발은 부산 기업인 TKG에코머티리얼이 주관하며, 한국소재융합연구원(KIMCO)이 원내 연구동에 시험장을 구축하고 부산 기업들의 친환경 소재 개발을 지원한다.


바이오매스란 동식물에서 번식하는 미생물 등 생태계 순환 과정을 구축하는 생물의 총 덩어리를 말한다. 바이오매스 기반 비건레더란 식물 기반 섬유질과 균사체를 배양해 활용한 동물성 피혁을 사용하지 않은 인조가죽이다. 

유럽 연합과 미국 등 선진국은 비건레더 개발에 대규모 투자를 시작하는 단계로, 수요 기업-제조 기업 간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는 등 비건레더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연구소나 대학을 중심으로 연구가 이뤄지고 있으며  업계에서는 아직 창업 초기 기업 수준에서 기술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바이오매스 기반 비건레더 개발·실증클러스터 사업’은 비건레더 소재의 국산화와 대량생산 공정 플랫폼을 구축해 지역 중소기업의 기술 고도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2028년까지 총 250억원(국비 148, 시비 49, 민자 53)을 투입해 버섯 균사체를 활용한 미래 모빌리티용 비건레더 개발과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을 추진한다.

 

기존 식물유래 파우더를 활용한 비건레더는 물성적 한계로 인해 이동수단(모빌리티) 산업에 활용하기 어려웠으나, 이러한 단점을 보완해 해당 산업에 적합한 고물성, 고물질의 비건레더를 개발한다.

 

공정 또한, 연속식 대량생산이 가능하고 자동차 시트와 합성피혁 소재 업체와 가공업체와의 연계성이 우수해 사업화가 용이하다.

 

시는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개발·실증할 비건레더 기술을 지역 내 합성피혁 제조기업 220곳, 자동차내장재 제조기업 120여곳에 지원해 기술 고도화와 융합산업 연계를 이끌어낼 계획이다.

 

특히 탄소중립과 친환경 산업 전환을 통한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체계 구축에도 의미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

 

바이오매스 기술 자체는 첨단산업인 이차전지에도 응용 적용이 가능한 부분이라, 시는 바이오매스 기반 기술개발에도 점진적으로 지원과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박형준 시장은 “현대자동차, 르노코리아자동차를 중심으로 한 수요기업의 구체적 요구를 바탕으로 이번 공모사업을 추진하는 만큼, 이번 모빌리티용 비건레더 기술개발과 실증으로 수요-소재-제품 기업의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조기 사업화를 이뤄낼 것”이라며 “앞으로도 우리 시는 지역 비건레더 제조기술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지·산·연과 협업해 글로벌 기업과의 밸류체인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