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서울 24.2℃
  • 인천 23.7℃
  • 흐림원주 23.2℃
  • 수원 23.1℃
  • 흐림청주 23.5℃
  • 흐림대전 22.3℃
  • 흐림대구 23.4℃
  • 흐림전주 25.1℃
  • 흐림울산 23.2℃
  • 흐림창원 24.2℃
  • 흐림광주 24.6℃
  • 흐림부산 24.6℃
  • 흐림목포 25.4℃
  • 흐림제주 27.3℃
  • 흐림천안 22.6℃
  • 흐림구미 22.3℃
기상청 제공

제로웨이스트

롯데칠성, 2030 플라스틱 감축 로드맵 공개…플라스틱 사용량 20% 감축

 

[비건뉴스=김민영 기자] 롯데칠성음료가 2030년까지 제품 용기 무게를 줄이고 재생원료 비중을 높여 플라스틱 사용량을 20% 줄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롯데칠성음료가 수립한 '2030 플라스틱 감축 로드맵'은 재활용을 통해 ESG(환경·사회적 책무·기업지배구조) 경영을 실천하기 위한 것이다.

 

플라스틱 용기 경량화는 품질과 안전성을 유지하면서 무게를 줄이는 것이 목표다. 용기 모양을 개선하고 페트병 뚜껑 높이를 낮추는 등 최적화 된 디자인 개발과 공기를 넣어 페트병이 되기 전 단계 재료인 프리폼(Preform)의 중량 저감 활동을 포함한다. 이 외에도 질소가스 충전을 통한 신기술 도입과 설비 투자도 준비 중이다.

 

또한 재생원료 사용 비중을 2030년까지 30%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재활용 가능한 폐플라스틱을 분류해 선별, 세척, 건조, 용융 등의 가공 과정을 거치는 물리적 재활용(MR-PET, Mechanical Recycled-PET)과 폐플라스틱을 화학적으로 분해해 순수한 원료 상태로 만들어 재활용하는 화학적 재활용(CR-PET, Chemical Recycled-PET) 방식을 활용해 다양한 제품에 순차적으로 적용하고 재생 비율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 외에도 현재 아이시스 ECO 외부 포장에 적용된 재생원료 20%를 섞은 PE(Poly Ethylene) 필름을 2030년까지 전 제품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포장재의 자재 조달부터 폐기 단계까지 발생하는 환경적 측면과 제품 소비 단계에서 품질과 소비자 건강 측면까지 면밀히 살피며 2030년까지 플라스틱 감축 로드맵을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