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3 (금)

  • 구름조금동두천 28.3℃
  • 맑음강릉 28.3℃
  • 맑음서울 30.9℃
  • 구름많음대전 30.0℃
  • 구름많음대구 27.7℃
  • 구름많음울산 25.6℃
  • 구름많음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6.5℃
  • 구름많음고창 27.4℃
  • 흐림제주 27.1℃
  • 맑음강화 27.3℃
  • 구름많음보은 25.5℃
  • 구름많음금산 26.1℃
  • 구름많음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5.6℃
  • 흐림거제 26.4℃
기상청 제공

비건

세계 환경의 날, “축산업은 환경파괴의 주범, 채식해야”

URL복사

 

채식시민단체가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채식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한국채식연합과 Vegan비건세상을위한시민모임은 5일 오후 1시 광화문 이순신 동상 앞에서 환경파괴의 주범인 축산업의 실태를 고발했다.

 

 

주최 측은 동물 가면을 쓴 채 온실가스 증가로 인한 기후위기와 공장식 축산업 간 연관성을 강조했다. 또 축산업이 가뭄, 홍수, 혹한, 기아 등을 일으키며 인류의 생존 자체를 위협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주최 측은 “‘유엔식량 농업 기구(FAO)’의 자료에 따르면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 중에서 교통수단이 13%, 축산업이 18%를 차지했다”며 “축산업에서 발생하는 메탄가스는 이산화탄소보다 온실효과가 20배 강력하며 온실효과가 300배 이상 강한 아산화질소도 축산업에서 배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축 사육지와 사료용 작물을 심기 위해 열대 우림을 불태우고 파괴한다. 이로 인해 전 세계 경작지 70%를 가축 방목지로 사용하고 있다"면서 “축산업은 전 세계 물 소비량의 30%, 곡물 생산량의 45%를 차지한다. 세계 식량 배분을 왜곡하면서 기아와 굶주림을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미국의 경제학자인 제레미 리프킨은 저서 ‘육식의 종말’에서 쇠고기 패티가 들어가는 햄버거 하나를 만들 때마다 1.5평의 열대 우림이 사라지며 수십 종의 식물, 곤충, 파충류, 포유동물이 사라진다고 밝혔다.

 

주최 측은 “이제 채식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육식은 지구 환경을 파괴하는 주범이며 하나뿐인 지구를 위해 비건 채식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