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7 (일)

  • 맑음서울 9.1℃
  • 맑음인천 8.2℃
  • 맑음원주 8.1℃
  • 맑음수원 8.9℃
  • 맑음청주 9.8℃
  • 맑음대전 10.3℃
  • 맑음대구 11.8℃
  • 맑음전주 10.2℃
  • 맑음울산 12.6℃
  • 맑음창원 12.3℃
  • 맑음광주 12.0℃
  • 맑음부산 15.2℃
  • 맑음목포 10.9℃
  • 맑음제주 15.2℃
  • 맑음천안 9.5℃
  • 맑음구미 12.7℃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부리와 날개 길어져" 동물이 기후위기에 적응하는 방법

URL복사

 

[비건뉴스 김규아 기자] 기후위기로 인해 지구의 온도가 상승하면서 이에 적응하기 위해 동물들이 생김새를 변화시키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난 7일 영국 가디언 지는 '생태와 진화 동향'(Trends in Ecology & Evolution) 저널에 발표된 연구결과를 보도하며 기후 위기로 동물들이 생김새를 변형하고 있다고 전했다.

 

호주 디킨대 사라 라이딩(Sara Ryding) 박사가 이끈 이번 연구는 온혈 동물이 더워지는 기후에 적응하기 위해 생리적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조류의 경우 몸이 과열되면 부리를 사용해 더위를 방출시키고 포유류의 경우는 귀로 온도를 조절한다. 이에 따뜻한 기후의 일부 생물을 열을 제거하기 위해 더 큰 부리나 귀를 갖도록 진화돼 왔고 이러한 차이가 기후가 더워짐에 따라 더욱 두드러지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오스트레일리아 앵무새(Australian parrot)는 1871년 이후 부리 크기가 4~10% 커졌고 북미 검은눈방울새(North American dark-eyed juncos)의 부리 크기도 커진 것으로 확인됐다. 포유류인 숲쥐(Wood mice) 종의 꼬리와 다리 길이가 늘고 따뜻한 지방에 사는 박쥐의 날개도 확대됐다. 

 

논문은 기후가 따뜻해짐에 따라 형태 변화가 계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사라 라이딩(Sara Ryding)박사는 "지금까지 관찰한 바로는 일부 동물들의 신체 부위 확대가 10% 이내로 잘 보이진 않지만 기온 상승이 계속되면 귀가 계속 커져 미래에 실제 '덤보'를 보게 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이어 "모든 동물이 급격한 기후변화에 적응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며 "일부 종은 기후변화에 적응하지 못하고 사라지게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사라 라이딩(Sara Ryding)박사는 조류와 포유류의 외향 변화가 다른 동물들에 또 다른 영향을 미치는지 여부에 대해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