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1 (수)

  • 맑음서울 -0.9℃
  • 맑음인천 0.2℃
  • 구름많음원주 0.2℃
  • 구름조금수원 0.6℃
  • 구름많음청주 2.0℃
  • 흐림대전 2.5℃
  • 맑음대구 3.9℃
  • 흐림전주 2.0℃
  • 구름조금울산 4.7℃
  • 구름많음창원 4.4℃
  • 광주 3.7℃
  • 구름조금부산 4.9℃
  • 목포 5.0℃
  • 흐림제주 8.0℃
  • 구름조금천안 1.4℃
  • 맑음구미 3.6℃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전 세계 인구의 85% 기후 변화 영향 받아"

URL복사

 

[비건뉴스 김규아 기자] 미국의 폭우와 폭염, 터키의 산불, 멕시코의 허리케인 등 전 세계는 전례 없는 기후위기에 직면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이러한 기후위기에서 안전하다고 생각했다면 큰 오산이다. 최근 전 세계 인구 85%가 기후변화의 영향을 받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지난 11일 미국의 기후변화 학술지인 네이쳐 클라이밋 체인지 (Nature Climate Change)에 발표된 논문은 약 10만 건의 과학 연구에 대해 AI로 분석한 결과로 어떤 연구보다 신뢰성이 높은 결과다. 

 

독일의 MCC 기후 싱크탱크와 클라이밋 애널리틱스(Climate Analytics)의 연구원들은 기후 변화가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전체적인 결과를 알아보기 위해 머신 러닝을 사용해 온도 변화에 대한 데이터로 10만 건의 실증 연구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 홍수, 폭염 등의 기상이변이 인간의 활동에 따른 지구온난화와 관련된 것임을 확인했다. 논문은 지구 육지 면적의 80%가 온난화의 영향을 받고 있고 전 세계 85%의 인구가 기상이변을 경험하고 있다고 결론지었다.

 

 

이에 대해 이번 연구를 진행한 막스 캘러한(Max Callaghan) 연구원은 “이번 연구는 기후변화가 우리 사회와 생태계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를 문서화한 거대한 증거”라면서 “기후 변화는 전 세계 거의 모든 곳에서 관찰된다”고 전했다. 

 

논문은 기온과 강수량 변화가 주로 화석연료의 사용을 비롯한 이산화탄소 배출로 인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고소득 인구 거주 지역이 저소득 인구 거주 지역보다 기후변화에 따른 영향을 두 배 이상 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현재 추세가 지속된다면 금세기 말까지 지구의 기온이 2.7도 상승하고, 이로 인해 식량과 물이 크게 부족해지는 것은 물론, 기상 재해로 인한 재앙도 빈발해 ‘지구 생태계 붕괴’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이번 연구는 또 과학계에 빈부 국가 사이에 우려할 만한 불평등이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기후변화 연구가 유럽과 북미 대륙 등 부자나라에 집중됐지만 아프리카와 태평양 도서국 등 가난한 나라에는 소홀하다는 것이다.

 

클라이밋 애널리틱스(Climate Analytics)의 슈루티 나스(Shruti Nath)연구원은 “지금까지 아프리카에 대한 기후변화 연구 논문은 1만 건 이하이며 남미 지역의 기후변화 논문은 그보다 더 적은 5천 건 이하지만 북미 지역에 대한 기후 변화 논문은 3만 건이 넘는다"며 "아울러 가난한 나라에서는 인구의 약 25%가 기후변화의 영향을 받는 지역에 살지만 부자 나라에서는 그런 인구가 3%에 그친다"고 밝혔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