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흐림서울 23.9℃
  • 구름많음인천 24.7℃
  • 구름많음원주 24.5℃
  • 구름많음수원 26.6℃
  • 구름조금청주 26.7℃
  • 구름조금대전 27.5℃
  • 구름조금대구 27.3℃
  • 구름조금전주 27.9℃
  • 구름조금울산 26.9℃
  • 맑음창원 27.1℃
  • 맑음광주 27.3℃
  • 안개부산 23.4℃
  • 맑음목포 27.0℃
  • 맑음제주 28.3℃
  • 구름조금천안 25.8℃
  • 맑음구미 26.3℃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작년 한국 기온 역대 두번째 기록 "기후위기 심각성 깨달아야"

1973년 기상 관측 이래 두 번째로 높아

 

[비건뉴스 김민영 기자] 심각해지는 기후위기를 실감할 수 있는 기록이 나와 충격을 준다. 

 

지난 23일 기상청은 ‘2021년 기후 분석 결과’를 발표하고 지난해 전국 평균 기온이 기상관측망이 전국에 확충된 1973년 이후 두 번째로 높은 수치였다고 밝혔다. 

 

지난해 전국 평균 기온은 13.3도로 가장 높았던 것으로 기록된 2016년과 0.1도 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지난해 연평균 최고기온과 최저기온은 각각 18.8도와 8.6도로 평년과 비교해 0.6도, 0.9도 높아 역대 3위와 2위를 기록했다. 계절별로 보면 봄철인 3~5월, 가을철인 9~11월이 역대 5위 수준으로 기온이 높았다. 

 

2월과 3월은 평균 기온이 각각 3.4도와 8.7도로 역대 3위와 1위였다. 이례적으로 따뜻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서울 벚꽃이 평년보다 15일 이른 3월 24일에 폈다. 이는 1922년 관련 관측을 시작한 이래 가장 빠른 개화다. 월평균 기온이 평년보다 낮았던 달은 5월이 유일했다.

 

 

기온이 급격한 변동을 보이기도 했다. 1월은 상순에 한파로 시작했으나 하순에는 기온이 급격히 올랐다. 기온 변동폭을 의미하는 표준편차가 역대 1위(5.4도)였다. 10월에도 기온 변동폭 표준편차는 역대 1위(5.1도)였다. 9월1일부터 가을철에 접어든 10월15일까지 평균 기온이 20.9도로 역대 1위였다가 10월 중순부터 기온이 급격히 하강했다. 서울의 첫 얼음이 10월17일에 나타났는데, 이는 1988년 이후 가장 빠른 것이다.

 

지난해 연간 강수량은 1244.5㎜로 평년과 비슷했지만, 장마 기간은 역대 세 번째로 짧은 17일이었다. 여름 장마가 늦게 시작하고 일찍 끝나 장마 기간이 가장 길었던 2020년(54일)의 3분의 1 수준이다. 대신 봄철 강수량이 역대 7위로 많았다.

 

지난해 총 폭염(하루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 일수는 11.8일로 평년(11.0일)과 재작년(7.7일)보다 각각 0.8일과 4.1일 많았다. 다만 열대야일(하루 최저기온이 25일 이상인 날)은 5.5일로 평년(6.6일)과 재작년(7.3일)보다 각각 1.1일과 1.8일 적었다.

 

기상청은 이같은 기상 변화가 기후 변화로 인한 기온 상승 추세 속에서 나타난 결과라고 분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2021년은 서유럽 폭우, 북미 폭설 등 세계적으로 기상이변이 빈발했던 해"라며 "우리나라도 역대 두 번째로 높은 기온과 17일간의 짧은 장마 등 기후변화의 영향을 몸소 체험할 수 있었던 해"라고 설명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프로필 사진
김민영 기자

편견 없이 보고 듣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