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6 (화)

  • 맑음서울 26.4℃
  • 맑음인천 24.4℃
  • 맑음원주 24.8℃
  • 맑음수원 23.9℃
  • 구름조금청주 27.6℃
  • 구름조금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5.2℃
  • 흐림전주 26.3℃
  • 울산 24.9℃
  • 창원 24.5℃
  • 광주 25.7℃
  • 부산 24.5℃
  • 목포 25.7℃
  • 제주 28.8℃
  • 맑음천안 23.8℃
  • 구름조금구미 24.8℃
기상청 제공

그린산업

서울시교육청, 76개 학교에 '그린급식바' 마련…"채소 맘껏 담아요"

 

[비건뉴스 김규아 기자] 서울 76개 학교에 채식을 먹을 수 있는 '그린급식 바'(bar)가 마련된다. 

서울시교육청 학교보건진흥원은 지나친 육식 위주의 식습관을 개선하고 육류 섭취를 원치 않는 학생들에게 채식 선택권을 부여하자는 취지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4월 초·중·고·특수학교를 대상으로 설치 학교를 공모했고 심사를 통해 초등학교 45교, 중학교 14교, 고등학교 12교, 특수학교 5교를 선정했다. 이들 학교에는 그린급식 바 설치비, 채소 구입비, 인건비 등의 명목으로 학교 당 200만원의 예산이 지원된다.

 

학교보건진흥원은 올해 말 '그린급식 바' 운영 학교 중 우수 사례를 모아 다른 학교에 안내할 예정이다. 또한 학교 내 채식의 가치를 확산시키기 위해 영양교사 연구 모임, 저탄소 채식 식단 개발, 학부모 연수와 채식체험 행사도 추진한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각 학교에서 학생 수와 급식 환경 여건에 따라 그린 급식 바의 운영 기간과 횟수 등을 정할 수 있다"라며 "현재 대부분 학교에서 월1~2회 진행되는 '그린급식의 날'과 함께 '그린급식 바'를 운영해 학생들이 채소를 섭취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2020년 환경 과목과 채식 선택권을 보장해달라는 청소년기후행동 등의 요구를 수용하고 5년 단위 '생태전환교육 중장기발전계획'을 발표한 뒤 채식선택제를 비롯한 관련 교육활동 확대에 나서고 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1명
100%

총 1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