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구름많음서울 -2.9℃
  • 흐림인천 -3.8℃
  • 흐림원주 -0.8℃
  • 구름많음수원 -2.1℃
  • 흐림청주 -0.8℃
  • 흐림대전 -0.9℃
  • 구름조금대구 4.2℃
  • 흐림전주 1.0℃
  • 구름조금울산 6.7℃
  • 흐림창원 5.0℃
  • 구름많음광주 3.8℃
  • 구름많음부산 9.6℃
  • 구름많음목포 2.2℃
  • 구름많음제주 8.4℃
  • 흐림천안 -0.3℃
  • 흐림구미 3.3℃
기상청 제공

비건

“동물 가죽은 가라” 친환경 소재 입은 자동차·비행기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환경보호와 동물 복지를 생각하는 가치소비가 트렌드가 되면서 자동차와 항공업계에도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고급스러운 시트를 상징하던 동물 가죽 대신 비건 소재의 가죽이 그 자리를 대체했으며 친환경 소재가 들어섰다.

 

 

지난달 BMW그룹은 동물성 가죽을 신소재로 대체하기 위해 오는 2023년 ‘비건 인테리어’가 적용된 BMW·MINI 모델을 최초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들은 현재 비건 인테리어를 적용하기 위해 석유를 사용하지 않는 바이오 소재인 미럼(Mirum)과 바이오 기반 폴리우레탄 매트릭스를 선인장 섬유와 함께 미분화한 데저트텍스(Deserttex) 등 대체 소재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BMW는 오는 2025년 출시 예정인 ‘뉴 클래스’ 제품군에 해양 폐기물을 재활용한 플라스틱 부품을 적용한다고 전했다. 덴마크 기업 플라스틱스와 함께 폐어망과 밧줄 등이 공정해 개발한 플라스틱을 활용하는 것이다. 이전까지 해양 폐기물을 재활용한 소재는 주로 섬유로 제작됐으나, 이번에 개발한 소재는 사출성형이 가능해 외장재와 내장재 등 부품에도 활용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국내 기업인 현대 자동차도 친환경 소재를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다. 앞서 출시된 현대차 아이오닉5에는 도어 트림과 도어 스위치, 크래시패드 마감에 유채꽃이나 옥수수 등 식물에서 추출한 바이오 오일 성분이 함유된 페인트를 사용한 것에서 더 나아가 아이오닉 6에서는 재활용 소재를 활용한 것이다.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전기 세단 모델인 아이오닉6에는 수명이 다한 폐타이어 재활용 도료와 식물성 원료를 사용한 도료로 입힌 내·외장 도색,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바이오 플라스틱 스킨을 입힌 대시보드, 폐어망 재활용 원사로 제작한 카펫 등이 사용됐다.

 

친환경 소재로의 변화는 비단 자동차 업계 뿐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비행기 좌석 시트에도 변화가 불고 있다.

 

지난해 항공기 제작회사 에어버스(Airbus)는 비건 인테리어를 갖춘 헬리콥터를 선보였다. 독일의 건설업자인 우르스 부르너(Urs Brunner)의 요청으로 제작된 비건 헬리콥터는 동물의 가죽이 아니지만 동일한 내구성을 지닌 울트라 레더라는 비건 대체품을 사용했으며 조수석, 중앙 수납장, 조종석 컨츠롤 커프 등 헬리콥터 내부의 가죽 대부분이 비건 가죽으로 대체 됐다.

 

 

또한 최근 업계에 따르면 일본 항공사인 전일본공수(ANA)가 비건 가죽 시트를 도입한다. 지난 3일 ANA는 지속가능성을 촉진하고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오는 5일부터 ‘ANA 그린 제트’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ANA 그린 제트’ 객실 좌석에는 탄소섬유 기업 도레이(Toray)가 개발한 100% 식물원료 기반 폴리에스터가 활용된 ‘울트라 스웨이드’ 원단과 비건 섬유 제조업체 앱사이클(Appcycle)이 아오모리산 사과로 만든 비건 가죽이 적용될 예정이다. 

<비건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으며, 유가기사는 하지 않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사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런데도 <비건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추천 비추천
추천
3명
100%
비추천
0명
0%

총 3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