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4 (화)

  • 맑음서울 27.6℃
  • 맑음인천 25.2℃
  • 맑음원주 25.4℃
  • 맑음수원 26.1℃
  • 맑음청주 26.1℃
  • 맑음대전 26.1℃
  • 맑음대구 23.9℃
  • 맑음전주 25.8℃
  • 구름많음울산 19.8℃
  • 맑음창원 25.4℃
  • 맑음광주 25.6℃
  • 맑음부산 23.1℃
  • 맑음목포 23.2℃
  • 맑음제주 22.3℃
  • 맑음천안 25.3℃
  • 맑음구미 23.8℃
기상청 제공

비건

[비거노믹스] 꿀벌 없이 만든 비건 꿀, 내년 유럽 매장 출시 예정

 

[비건뉴스 김규아 기자] 꿀벌의 착취 없이 만든 꿀을 내년 초에는 유럽 소비자들의 식탁에서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3일 세계 최초의 꿀벌없는 꿀을 개발한 캘리포니아 기반 스타트업 멜리비오(MeliBio)가 최근 유럽 최대의 지속가능한 식물성 식품 생산업체인 나라얀 푸즈(Narayan Foods)와 협업을 발표하고 유럽 시장 진출을 알렸다. 이번 협약을 통해 멜리비오는 나라얀 푸즈의 베러 푸디(Better Foodie) 브랜드로 7만 5000개의 유럽 매장에서 유통될 예정이다.

 

마리오 브루맷(Mario Brumat) 나라얀 푸즈 CEO는 성명을 통해 “식품 혁신 플랫폼으로서 나라얀 푸즈는 시장에서 혁명을 일으킬 지속가능한 제품을 찾고 있었다”라며 “멜리비오의 비건 꿀은 맛보는 것만으로도 업계에 뚜렷한 흔적을 남길 혁신이라고 확신했다. 우리는 세계 최초의 식물성 꿀을 모든 유럽 가정에 제공하고 새로운 인기 감미료로 자리매김하는데 도울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2020년 설립된 멜리비오는 특허 기술과 미생물 발효를 활용해 식물과 천연 성분에서 비건 꿀을 제조한다. 최종 제품인 허니 위드아웃 비즈(Honey Without Bees)는 꿀과 모양과 맛이 같을 뿐만 아니라 동일한 건강상의 이점을 자랑하며 요리 응용 분야에서 일대일로 쉽게 교체할 수 있다.

 

 

멜리비오의 꿀벌 없는 꿀 개발은 상업 벌꿀 산업이 꿀벌들에게 잔인하고 그 과정이 지속가능성과 거리가 멀기 때문에 시작됐다.

 

벌은 일생동안 약 12티스푼 정도의 벌꿀을 생산한다. 이렇게 모은 꿀은 벌들의 필수적인 영양 공급원이 된다. 하지만 상업 벌꿀 산업은 꿀벌이 열심히 일해서 만든 꿀을 빼앗을 뿐만 아니라 꿀을 착취하는 과정에서 벌을 죽이기도 한다.

 

일부 양봉업자는 여왕벌이 날아갈 것을 방지하기 위해 여왕벌의 날개를 자르고 쉽게 꿀을 가져가기 위해 화학 방충제를 사용한다. 벌은 도망가고 싶어도 도망갈 수 없는 스트레스 상황에 놓이게 되며 면역력이 약해져 집단 폐사에 이르기도 하며 벌집 관리를 위해 벌집을 태우는 과정에서 죽기도 한다.

 

이에 개발된 멜리비오의 비건 꿀은 식물성 시장에 혁신적인 개발품으로 불려왔고 지난해 타임지가 선정한 ‘2021년 100대 최고 발명품’에서 특별 부문 수상을 받았다. 또한 올해 세계 최대 식품 박람회인 SIAL 2022에서 권위있는 식품 혁신상인 'SIAL Innovation Selection 2022'에 이름을 올렸다.

 

달코 멘디치(Darko Mandich) 멜리비오 공동창립자는 “우리는 유럽에서 가장 존경받는 지속 가능한 식품 생산업체 중 하나인 나라얀 푸즈와 협력해 맛있고 지속 가능한 제품을 전 세계 유럽인들에게 제공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혁신적인 멜리비오의 식물성 꿀을 유럽에 선보이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2명
100%
비추천
0명
0%

총 2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