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많음서울 2.1℃
  • 구름많음인천 3.1℃
  • 구름많음원주 0.7℃
  • 구름많음수원 1.6℃
  • 구름조금청주 3.0℃
  • 구름조금대전 2.8℃
  • 맑음대구 0.2℃
  • 구름많음전주 2.8℃
  • 흐림울산 3.1℃
  • 구름조금창원 2.9℃
  • 박무광주 3.5℃
  • 맑음부산 3.7℃
  • 구름많음목포 3.3℃
  • 구름많음제주 7.6℃
  • 구름많음천안 -0.1℃
  • 구름조금구미 -0.1℃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기후변화 아닌 기후위기” 2022년은 역대급 이상기후 기록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에서는 전례없는 이상기후가 종합적으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기상청은 국무조정실·국토교통부·환경부 등 24개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2022년 이상기후 보고서’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2022년에 발생한 이상고온 집중호우 태풍 가뭄 등의 이상기후 발생과 농업과 해양수산, 산림, 환경, 건강, 국토교통, 산업·에너지, 재난안전 8개 분야별 피해 현황을 담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중부지방에서는 여름철 집중호우가 나타난 반면 남부지방은 겨울까지 가뭄이 이어졌다.

 

8월 중부지방에 시간당 100mm가 넘는 비가 쏟아지면서 17명이 사망하고 2명이 실종됐다. 또 3154억 원의 재산피해가 나고 409.7ha의 농경지가 유실되거나 매몰됐으며 가축 3만 3910마리가 폐사했다.

 

 

반면 남부지방에는 12월까지 기상가뭄이 지속돼 1974년 이후 가장 많은 227.3일의 기상가뭄 일수를 기록했다. 6∼7월 전남지역(신안, 영광, 진도, 무안)에는 1442ha 달하는 농작물 피해가 발생했고 섬진강 권역 댐 저수율은 2022년 12월 기준 예년의 54.8%로 심각 수준을 기록했다.

 

6월 하순에는 최저기온이 매우 높아 예년보다 이른 6월 25일께 열대야가 발생했으며 7월 상순에는 경상 내륙지역 중심으로 일 최고기온 35∼38도의 폭염이 발생했다.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자는 사망 9명을 포함해 총 1564명으로 기록됐으며 가정·공공·서비스 등 건물 부문의 전력수요가 6~9월의 전년 대비 4.6% 증가해 역대 최대치로 나타났다.

 

또한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태풍은 5개로 평년보다 1.5개 정도 많았고 7년 연속 9월 가을 태풍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거제로 상륙하면서 집중호우와 강풍으로 인명·재산피해가 잇따랐고 경북과 경남지역을 중심으로 35ha의 산사태 피해를 입었다.

 

유희동 기상청장은 “2022년은 기후변화 심각성을 체감하고, 이제는 기후변화를 넘어 기후위기 상황이 다가왔음을 깨닫게 된 한 해였다”라고 평가하면서 “기상청은 기후위기 감시·예측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