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흐림서울 2.4℃
  • 흐림인천 1.3℃
  • 구름많음원주 3.9℃
  • 구름많음수원 3.2℃
  • 구름많음청주 3.2℃
  • 흐림대전 3.6℃
  • 흐림대구 3.5℃
  • 전주 3.8℃
  • 흐림울산 2.8℃
  • 흐림창원 3.3℃
  • 흐림광주 4.5℃
  • 흐림부산 5.2℃
  • 목포 4.3℃
  • 제주 7.8℃
  • 구름많음천안 2.6℃
  • 흐림구미 3.8℃
기상청 제공

비건

LF 아떼, '지구의 날' 기념 생분해 종이 멀티밤 '그린그린밤' 개발

 

[비건뉴스 최유리 기자] 최근 MZ세대의 가치 소비와 ‘컨셔스 뷰티’ 트렌드가 지속 확산됨에 따라 LF ‘아떼(athe)’가 지구 환경을 생각하는 착한 화장품을 개발했다. 

 

LF 아떼는 다가오는 지구의 날(4/22)을 기념해 100% 종이 소재의 패키지로 된 멀티밤 ‘그린그린밤(Green Drawing Balm)’을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아떼는 2019년 10월 론칭한 LF의 화장품 브랜드로, 100% 비건 뷰티의 실천을 통해 외면 뿐만 아니라 내면의 개성까지 빛내주는 컨템포러리 비건 뷰티를 지향하고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그린그린밤’은 기존 화장품 용기의 한계였던 플라스틱 용기를 뛰어넘는 100% 생분해 되는 종이로 제작된 ‘페이퍼(Paper) 멀티 밤’으로 종이 원단을 제품과 패키지 모두에 활용했다. 100% 식물성 원료로 만들어진 촉촉한 밤(balm) 텍스처로 끈적임과 번들거림 없이 부드럽게 흡수되며 입술 뿐만 아니라 보습이 필요한 신체 어디 부위에도 사용 가능하다.

제품명에는 지구를 의미하는 그린(Green)과 그림을 그린다는 의미의 그린(Drawing) 두가지 의미가 합쳐졌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뚜까따(TUKATA)’와 협업해 패키지를 디자인했으며 패키지에 그려진 뚜까따의 토끼 그림에 직접 컬러링을 하거나 그림을 그려 자신만의 굿즈로 커스텀 할 수도 있다.

 

 

‘뚜까따’는 ‘장애물을 뛰어넘는 토끼’를 모티브로 아트를 전개하는 작가로, 아떼가 추구하는 브랜드의 가치와도 잘 맞아 떨어져 이번 콜라보를 진행했다.

 

‘그린그린밤’은 3일부터 LF몰, 아떼 스마트스토어 등에서 아떼 어센틱 립밤 혹은 선에센스 등 아떼 주력 제품 구매 시 함께 증정되며 한정수량으로 준비했다. 

LF 연은혜 코스메틱 기획부장은 "제품 구매만으로도 환경 보호에 동참할 수 있다는 점이 고객들의 ‘미닝아웃’ 소비 열풍에 힘을 실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종이로 된 패키지에 직접 그림을 그려 자신만의 개성을 담은 굿즈로 활용하거나 화분, 브러쉬 꽂이, 연필꽂이 등으로도 업사이클링할 수 있어 환경보호의 선순환이 이뤄질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