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맑음서울 29.6℃
  • 맑음인천 26.5℃
  • 맑음원주 31.5℃
  • 맑음수원 26.7℃
  • 맑음청주 31.1℃
  • 맑음대전 29.7℃
  • 구름조금대구 30.4℃
  • 맑음전주 28.4℃
  • 맑음울산 26.9℃
  • 맑음창원 26.0℃
  • 맑음광주 28.8℃
  • 맑음부산 25.1℃
  • 맑음목포 25.6℃
  • 맑음제주 24.5℃
  • 맑음천안 27.4℃
  • 구름조금구미 31.5℃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로마 명물 '트레비 분수'도 먹물 테러 당해…환경단체 "화석연료 중단하라"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기후위기 대응을 촉구하며 유럽의 유명 분수를 먹물로 테러해 온 환경단체가 이탈리아 로마의 명물 트레비 분수까지 검게 물들였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환경단체 울티마 제네라치오네(Ultima Generazione·마지막 세대) 활동가 7명은 ‘우리는 화석(연료)에 돈을 내지 않겠다’라는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고 트레비분수에 들어가 식물성 먹물을 부었으며 “이탈리아의 주택 4채 중 1채가 홍수 위험에 처해 있다”고 외쳤다.

 

울티마 제네라치오네는 앞서 성명을 통해 이탈리아 북부를 강타한 홍수 피해를 계기로 기후위기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이번 시위를 벌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화석연료에 공적 보조금 지급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탈리아 북부 에밀리아로마냐주에서는 이달 16∼17일 물 폭탄이 쏟아져 14명이 숨지고 3만 6000명 이상의 이재민과 수십억 유로 규모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농경지가 대거 침수되면서 농업 부문이 큰 타격을 입었다. 기후 전문가들은 이 같은 극심한 이상 기후가 온실가스로 인한 기후변화 때문으로 보고있다. 

 

 

이날 먹물 테러를 벌인 환경단체 관련자 7명은 즉각 경찰에 연행됐으며 시위 물품을 압수당했다. 로베르토 구알티에리 로마시장은 잇단 먹물테러와 관련해 “우리의 예술 유산에 대한 이런 터무니 없는 공격을 그만둬야 한다. 복원하는 데 많은 비용이 들며, 문화유산을 손상하지 않는 영역에서 의견을 표출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시위에 쓰인 먹물이 분수에 해를 끼치지 않을 것이라는 울티마 제네라치오네의 주장에 대해서는 “30만 리터의 물을 버려야 한다”며 “시간과 노력, 물이 든다”고 비판했다.

 

한편 울티마 제네라치오네는 지난 4월과 5월에도 각각 이탈리아 로마 스페인 광장의 바르카치아 분수와 로마 나보나 광장의 피우미 분수에도 먹물 테러를 하며 환경 문제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촉구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