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

  • 연무서울 3.6℃
  • 연무인천 3.4℃
  • 맑음원주 6.1℃
  • 박무수원 3.5℃
  • 연무청주 7.0℃
  • 연무대전 5.6℃
  • 맑음대구 7.9℃
  • 박무전주 7.0℃
  • 연무울산 7.0℃
  • 맑음창원 6.7℃
  • 연무광주 7.3℃
  • 연무부산 8.1℃
  • 박무목포 7.3℃
  • 맑음제주 8.5℃
  • 맑음천안 6.4℃
  • 맑음구미 3.6℃
기상청 제공

그린산업

공정위, 그린워싱 막는다…환경 관련 표시·광고에 관한 심사지침 발표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환경 문제에 대한 관심이 높고 생활 속에서 환경보호를 실천하려는 의지를 가져 친환경적인 제품을 구매하는 '그린슈머'가 늘어나면서 이들을 겨냥한 친환경 제품이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실제 제품이 환경에 친화적이지 않으면서도 친환경인 것처럼 광고하는 이른바 '그린워싱' 사례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이에 공정거래위원회는 그린워싱을 막기 위한 '환경 관련 표시·광고에 관한 심사 지침' 개정안을 이달 28일까지 행정 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친환경 위장 표시·광고를 방지하기 위해 마련된 일종의 '그린워싱(위장 환경주의) 가이드라인'이다. 그린워싱은 녹색(Green)과 세탁(White Washing)의 합성어로, 친환경적이지 않은 제품을 친환경적인 것처럼 표시·광고하는 행위를 뜻한다. 최근 친환경 소비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그린슈머가 늘고 친환경 마케팅이 활발해지면서 그린워싱 논란도 지속해서 제기돼왔다.

 

이에 공정위는 법 집행의 일관성과 기업의 예측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환경 관련 거짓·과장, 기만, 부당 비교, 비방 등 부당 광고를 판단하는 심사 원칙과 법 위반 유형별 예시를 담은 지침을 마련했다. 사업자가 스스로 법 위반에 해당하는지 판단할 수 있도록 셀프 체크리스트도 만들었다.

 

 

개정안에 따르면 사업자는 일부 단계에서 환경성이 개선됐더라도 원료의 획득·생산·유통·사용·폐기 등 상품의 생애주기 전 과정을 고려할 때 그 효과가 상쇄되거나 오히려 감소한 경우 환경성이 개선된 것처럼 표시·광고하면 안 된다. 또 소비자의 구매·선택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사실의 전부 또는 일부를 누락·은폐·축소해서도 안 된다.

 

사업자가 환경과 관련해 향후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를 표시·광고할 때는 구체적인 이행계획과 이를 뒷받침할 인력, 자원 등의 확보 방안이 마련돼야 하고 측정할 수 있는 목표와 기한 등도 밝혀야 한다.

 

자사 상품 중 일부에 해당하는 환경적 속성·효능이 브랜드 전체 상품에 적용되는 것처럼 표시·광고하거나, 사실과 다르게 환경적 이점이 있는 상품을 보유·제공하는 브랜드인 것처럼 소비자가 인식하도록 문구·도안·색상 등을 디자인하는 것도 안 된다.

 

공정위는 "이번 개정을 통해 소비자의 합리적인 구매·선택을 방해하는 그린워싱 사례가 억제되고 친환경 제품에 대한 소비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공정위는 행정예고 기간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한 뒤 전원회의 의결 등 절차를 거쳐 개정안을 확정·시행할 예정이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