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

  • 연무서울 3.6℃
  • 연무인천 3.4℃
  • 맑음원주 6.1℃
  • 박무수원 3.5℃
  • 연무청주 7.0℃
  • 연무대전 5.6℃
  • 맑음대구 7.9℃
  • 박무전주 7.0℃
  • 연무울산 7.0℃
  • 맑음창원 6.7℃
  • 연무광주 7.3℃
  • 연무부산 8.1℃
  • 박무목포 7.3℃
  • 맑음제주 8.5℃
  • 맑음천안 6.4℃
  • 맑음구미 3.6℃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스위스 국민투표서 기후법 통과…205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스위스 국민이 2050년까지 온실가스 순배출량을 제로로 만드는 새로운 기후법에 찬성표를 던졌다.

 

도이체벨레(DW), BBC 등 외신은 지난 18일 스위스 유권자의 약 60%가 2050년까지 탄소배출을 제로로 만드는 기후법인 기후 및 혁신법(The Climate and Innovation Act)에 찬성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위스 유권자의 59.1%가 스위스가 수입 석유 및 가스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보다 친환경적이고 자생적인 대안의 개발을 확대하도록 요구하는 새로운 법률을 지지했다.

 

스위스는 현재 모든 화석 가스를 포함해 에너지의 약 4분의 3을 해외에서 수입하고 있고 이에 정부는 화석연료를 무기한으로 사용할 수 없으며 환경 오염과 다른 국가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기후법안을 마련했다.

 

 

법안에는 앞으로 10년 동안 탄소 제거 등 기후테크 투자에 20억 스위스 프랑(한화 2조 8760억 원)을 투자하는 방안이 포함됐다. 정부가 석유와 가스를 청정 에너지로 대체하는 것을 재정적으로 장려하는 것이다. 화석 연료에 의존하는 난방 시스템을 교체하는 사람들은 물론 기후 친화적인 기술에 투자하는 법인에도 혜택을 준다.

 

앞서 기후법은 지난해 9월 의회에서 통과됐지만 스위스인민당(Swiss People's Party)의 반대로 국민투표에 부쳐졌다. 스위스 인민당은 2050년까지 기후에 악영향을 미치는 온실가스 배출을 1990년 대비 75% 감축하면 에너지 가격이 폭등할 것이라고 주장하며 기후법에 반대해 왔다.

 

마르코 치에사(Marco Chiesa) 스위스 인민당 대표는 기후법의 유토피아적 비전을 비판하면서 “기본적으로 지구 기후에 영향을 미치지 않으면서 4000억 스위스 프랑(한화 575조 3080억 원)의 에너지 비용을 증가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스위스 국민들은 획기적인 기후법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스위스가 기후 변화로 큰 타격을 입을 것이며 실제로 이미 알프스의 온도 상승의 영향을 몸소 체험하고 있어 이번 기후법 제정에 강력한 지지를 나타낸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진행된 여론조사기관 gfs.bern이 진행한 조사에서 기후법은 63%로 대중의 지지를 받았다.

 

 

빙하의 쇠퇴를 면밀히 추적해 온 스위스의 저명한 빙하학자 마티아스 후스(Matthias Huss)는 이번 기후법 통과에 “기후 과학의 주장이 받아들여진 것이 매우 기쁘다”라며 “국민투표가 보낸 강력한 신호를 환영한다”라고 트위터를 통해 전했다. 스위스 사회당의 발레리 필러 캐러드(Valerie Piller Carrard) 의원도 “미래 세대를 위한 중요한 발걸음”이라며 이번 결과를 환영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