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 (월)

  • 박무서울 -0.2℃
  • 맑음인천 -0.4℃
  • 맑음원주 0.3℃
  • 박무수원 -1.5℃
  • 박무청주 2.9℃
  • 박무대전 1.2℃
  • 박무대구 0.6℃
  • 박무전주 4.9℃
  • 연무울산 2.7℃
  • 연무창원 2.4℃
  • 박무광주 4.0℃
  • 연무부산 6.3℃
  • 박무목포 4.7℃
  • 맑음제주 7.2℃
  • 맑음천안 0.7℃
  • 구름조금구미 1.1℃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기후변화 이대로라면…무더위에 ‘극한 스트레스’ 받는 날 11배 증가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기후변화로 인해 폭염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조치가 없을 시에는 무더운 날 발생하는 극한 열 스트레스가 세기 말에는 11배 가량 늘어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일 기상청은 고해상도(25km) 동아시아 기후변화 표준 시나리오(SSP)에 기온과 습도를 고려한 습구흑구온도(WBGT) 기반의 열 스트레스 지수를 적용해 분석한 결과를 담은 ‘열 스트레스에 대한 미래 전망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전국적으로 6.3일~8.7일으로 극한 열 스트레스 발생일이 온실가스 감축에 실패해 이대로 지속될 경우 21세기 후반기에는 90.4일~98.7일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온실가스를 적극적으로 줄이는 경우에는 42.2일~56.4일로 절반 수준으로 나타났다.

 

열 스트레스란 기온, 상대습도, 풍속, 복사에너지 등을 종합해 여름철 실외 환경에서 인간이 실제로 느끼는 스트레스를 단계별로 나타낸 지수다. 기온이 유사해도 습도가 높은 경우 더 높게 나타나며, 지수가 높아질수록 온열질환자 수도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현재 한반도 평균 열 스트레스는 28.1도로 산간지역보다 습도의 영향을 많이 받는 내륙과 해안지역에서 상대적으로 여름철 열 스트레스 지수가 높게 나타났다. 이러한 열스트레스 지수는 21세기 후반기가 되면 31.2도~35.8도 안팎을 오르내릴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는 동아시아 6개 권역 중 중국 북동부지역 다음으로 가장 큰 증가 폭이다.

 

 

한편 이러한 현상은 우리나라만의 문제는 아니다. 중국과 일본을 포함한 동아시아 전 지역에서 여름철 평균 열 스트레스 지수가 현재(26.1도) 대비 3.1도∼7.5도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극한 열 스트레스 발생일도 현재 4.7일에서 42.8일~103.8일로 증가하고, 최대 지속 기간도 현재 2.4일에서 15.1일~68.2일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유희동 기상청장은 "지구온난화로 인한 고온 현상이 더욱 자주 발생하고 극심해질 것이 예상됨에 따라, 야외 활동 및 온열질환과 관련된 미래의 열 스트레스 정보는 매우 중요하다"며 "극한 기후에서의 안전 및 건강과 관련해 기후변화 시나리오 기반의 다양한 분석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