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서울 -3.3℃
  • 맑음인천 -4.1℃
  • 맑음원주 -1.5℃
  • 맑음수원 -2.5℃
  • 맑음청주 -1.2℃
  • 맑음대전 -0.6℃
  • 맑음대구 1.6℃
  • 구름조금전주 0.2℃
  • 맑음울산 2.3℃
  • 맑음창원 2.6℃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3.6℃
  • 구름많음목포 0.2℃
  • 흐림제주 3.3℃
  • 맑음천안 -1.5℃
  • 구름조금구미 1.8℃
기상청 제공

그린산업

'보증금제·한강공원 일회용기 반입 금지' 서울시 일회용 플라스틱 감축 대책 발표

 

[비건뉴스=권광원 기자] 서울시가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해 2025년부터 일회용컵 보증금제를 도입한다. 

 

지난 7일 서울시는 '일회용 플라스틱 감축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현재 일일 플라스틱 발생량 2753톤을 2026년까지 10% 감축하고, 재활용률을 69%에서 79%까지 끌어 올린다는 목표를 밝혔다. 

 

이번 대책은 △일회용 플라스틱 없는 건강한 일상 조성 △재활용품 분리배출 인프라 확충 △플라스틱 자원화·선순환 체계구축 등 3대 추진전략과 22개 세부과제으로 이뤄졌다.

 

먼저 서울시는 2025년부터 일회용컵 보증금제를 도입해 커피전문점 등에서 일회용컵 사용 시 보증금 300원이 부과된다. 서울시는 세종·제주에서 시행 중인 보증금제 운영사례를 참고하고 환경부와 협력해 제도 적용 대상 및 반납 편의성 등을 개선한 후 시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시는 이번 달부터 카페 등에서 개인 컵에 음료를 주문하면 300원을 할인해주는 개인 컵 추가할인제를 시행한다.  올해 11월까지 서울 시내 카페 100여 개 매장에서 시범 운영 뒤 내년부터 본격 착수할 계획이다. 

 

또한 시는 한강공원을 일회용 배달용기 반입 금지구역으로 운영한다. 올해 잠수교 일대를 시작으로 2024년 뚝섬·반포, 2025년 한강공원 전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배달의민족·요기요·땡겨요 등 주요 배달플랫폼과 협약을 맺고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음식 주문 시 다회용 그릇에 담아주는 ‘제로식당’ 서비스는 현재 10개 자치구에서 2026년 서울 전역으로 확대한다.

 

세제·음식 등을 다회용기에 담아 제공해 일회용 포장재를 줄이는데 앞장서는 ‘제로마켓’도 2026년까지 1000개로 늘린다. 다회용 그릇으로만 음식을 배달하는 ‘제로식당’을 현재 1000개에서 2026년 5000개까지 늘리고 배달용 다회용 그릇 40만 개도 보급할 계획이다.

 

그동안 대량의 일회용품이 사용됐던 행사·체육시설·장례식장 등도 다회용컵과 용기를 사용하는 ‘제로 플라스틱’ 거점으로 전환한다. 이에 공공기관이 주최하는 모든 행사 내 푸드트럭은 다회용기 사용이 의무화될 예정이다. 

 

2026년까지 단독주택 거주자도 재활용품을 편리하게 분리 배출할 수 있는 거점이 시내 2만 개소로 늘어나고, 신규 건축물을 짓거나 소규모 주택정비사업 등 추진 시에 재활용품 분리배출 공간을 확보하도록 하는 ‘건축물 자원순환 설계 가이드라인’도 마련된다. 

 

이인근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플라스틱 문제는 이제 더 이상 늦춰선 안 될 도시와 인류 생존을 위한 당면 과제”라며 “플라스틱을 비롯해 고부가가치를 창출해 내는 폐기물 자원을 재활용해 서울이 세계적인 순환경제 모범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시민들의 관심과 동참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