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9 (목)

  • 연무서울 4.1℃
  • 구름많음인천 2.7℃
  • 흐림원주 7.0℃
  • 구름많음수원 4.9℃
  • 구름많음청주 5.6℃
  • 맑음대전 4.4℃
  • 구름많음대구 4.1℃
  • 박무전주 5.6℃
  • 울산 3.6℃
  • 흐림창원 3.6℃
  • 흐림광주 5.7℃
  • 흐림부산 4.2℃
  • 흐림목포 5.2℃
  • 제주 8.0℃
  • 구름많음천안 5.3℃
  • 흐림구미 3.1℃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11월 17일, 지구 평균 온도 2도 상승…기후변화 한계선 넘어섰다

 

[비건뉴스=김민영 기자] 지난 17일, 지구 평균 온도가 2도 상승해 전문가들이 정해둔 기후변화 한계선을 넘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9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의 기후변화 감시기구인 코페르니쿠스 기후변화연구소(C3S)의 사만다 버제스(Samantha Burgess) 부국장은 자신의 엑스 계정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녀는 “11월 17일 유럽중기예보센터(ECMWF)에서 얻은 잠정 ERA5(5세대 국제 기후대기 재분석) 지구 기온은 1991∼2020년보다 1.17도 높았다”라면서 “우리가 가진 최선의 추정치는 이날 지구 기온이 1850∼1900년(산업화 이전) 수준보다 2도 이상, 즉 2.06도 높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17일 일시적으로 임계점을 넘어선 것으로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학계에서는 화석연료를 사용하기 시작한 산업혁명 이후 지구 표면 온도가 2도 넘게 올라간다면 인간이 통제할 수 있는 임계점을 넘어서게 된다고 경고해왔다. 이를 근거로 세계 각국도 2015년 파리기후변화협정에서 2100년까지 지구 기온 상승 폭을 산업화 이전 대비 2도 이내로 제한하고, 1.5도 이내로 억제한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비영리 단체인 클라이밋 액션 네트워크(Climate Action Network)의 하르지트 싱(Harjeet Singh) 글로벌 정치 전략 책임자는 인디펜던트와의 인터뷰에서 “2도 상승은 단순한 통계가 아니라 세계 기후 위기가 실제로 진행되고 있는 것”이라며 “이것은 화석 연료에 의존하는 개발 모델의 비용이며 이는 지구에 해를 끼치고 생명을 앗아간다”라고 경고했다.

 

다만 단 하루 기준치를 넘어섰다고 해서 기온 상승을 제한하려는 노력이 실패했다고 볼 수는 없다. 과학자들은 지구 기온에 관해서는 장기적인 추세가 더 중요하다고 보고 있기 때문이다.

 

펜실베니아 대학의 기상학자인 마이클 만(Michael Mann)은 엑스 계정을 통해 “온도를 개별 일, 주 또는 1년 단위가 아닌 훨씬 더 긴 단위로 측정해야 한다”라면서 “세계 최고의 기후 그룹인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패널(IPCC)이 30년 평균인 장기 추세선으로 온난화를 정의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최근 유엔환경계획(UNEP)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구는 이미 산업화 이전 시대와 비교했을 때 2.5~2.9도 상승을 향해 속도를 내고 있으며, 이는 합의된 국제 기후 기준치인 1.5도를 훨씬 초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성명을 통해 “1.5도 제한을 현실로 만드는 것이 여전히 가능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기후 위기의 독이 된 뿌리인 화석 연료를 뽑아내야 하며 이는 공정하고 공평한 재생에너지 전환을 요구한다”라고 지적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2명
100%
비추천
0명
0%

총 2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