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구름많음서울 -0.6℃
  • 구름많음인천 0.3℃
  • 흐림원주 -0.6℃
  • 구름많음수원 0.6℃
  • 구름조금청주 1.7℃
  • 흐림대전 1.3℃
  • 흐림대구 2.5℃
  • 구름많음전주 3.2℃
  • 흐림울산 2.5℃
  • 흐림창원 2.5℃
  • 흐림광주 2.7℃
  • 흐림부산 3.1℃
  • 목포 3.9℃
  • 제주 7.2℃
  • 구름많음천안 0.4℃
  • 흐림구미 2.0℃
기상청 제공

그린산업

COP28 “탈화석 연료 전환”...산유국 입김에 ‘단계적 퇴출’ 빠져

 

[비건뉴스=권광원 기자] 제28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8)에서 기후변화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화석연료에서 벗어나는 '탈화석연료 전환'에 대한 합의가 이뤄졌다.

 

지난 13일(현지시간) 술탄 아흐메드 알자베르 COP28 의장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총회에서 2주간 마라톤협상을 통해 마련된 합의안이 최종 타결됐다고 선언했다.

 

합의문은 온실가스 감축에 매우 중요한 시기인 2030년까지 에너지 시스템에서 화석연료로부터 멀어지는 전환을 가속해야 한다고 요구하면서 그 방식이 질서있고 공정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또 이 전환이 2050년까지 전세계가 탄소중립(넷제로)에 도달할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약 200개 당사국이 예정일을 하루 넘겨 타결한 합의문에는 지구 온도 상승폭을 산업화 이전 대비 1.5도 이내로 유지하기 위한 8가지 방안이 들어있다. 당사국들은 기후 총회 28년 만에 화석연료에서 '멀어지는 전환'(transitioning away)이라는 표현을 처음으로 합의문에 포함시켰다. 

 

 

알자베르 회장은 이날 최종 합의가 "과학이 주도된 계획"이라며 "강화되고 균형 잡혔으며 틀림없이 기후 행동을 가속하는 역사적 패키지"라고 평가했다.

 

앨 고어 전 미국 부통령은 "기후위기가 본질적으로 화석연료로 인한 위기라는 것을 마침내 인식한 COP28 결정은 중요한 이정표"라면서도 "이는 필요로 하는 최소한의 수준이자 진작에 이뤄졌어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진정으로 화석연료 시대를 종식하는 분기점이 될지는 앞으로 있을 조처와 재정 동원 여부에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100여 개국의 요청으로 애초 합의문에 들어갔던 화석연료의 '단계적 퇴출'(phase-out) 문구는 결국 빠졌다. 또 총회는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생산량을 3배로 늘리고 배출가스 저감이 미비한(unabated) 석탄 화력발전의 '단계적 축소'(Phase down)를 가속하는 데도 합의했다.

 

이는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산유국과 여전히 석탄화력발전 비중이 큰 인도 등의 입김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COP28에 참석한 회원국 대표에게 화석연료가 표적이 되는 문구가 담기는 합의는 적극 거부하라는 서한을 보내면서 공개적으로 '퇴출'에 반대했다.

 

또 합의문에는 대표적인 화석연료인 가스를 ‘과도기 연료(transitional fuel)’로 명시하고, 가스가 에너지 안보를 담보하는 과도기적 역할을 한다는 내용도 포함돼 비판 여론이 예상된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비영리단체 생물다양성센터의 진 수 에너지정의국장은 “전반적으로 볼 때는 승리처럼 보이지만 세부사항에 심각한 흠결이 있다”며 “화석연료 생산국은 곳곳에 있는 허점을 악용해 생산량을 확대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