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비 또는 눈서울 2.1℃
  • 비 또는 눈인천 1.9℃
  • 흐림원주 1.7℃
  • 비 또는 눈수원 1.6℃
  • 비 또는 눈청주 1.1℃
  • 비 또는 눈대전 0.5℃
  • 대구 2.6℃
  • 전주 2.7℃
  • 울산 3.1℃
  • 창원 2.8℃
  • 광주 2.1℃
  • 흐림부산 4.8℃
  • 목포 2.8℃
  • 제주 8.0℃
  • 흐림천안 1.4℃
  • 흐림구미 1.7℃
기상청 제공

동물보호

축제 아닌 동물학대…동물보호단체 “산천어 축제 중단하라”

 

[비건뉴스=최유리 기자] 동물보호단체가 대표적인 겨울 축제로 손꼽히는 ‘산천어 축제’에 대해 동물학대를 중단하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동물보호연합은 12일 오후 광화문 이순신동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천어 축제에서 행해지는 산천어 낚시와 맨손잡기 등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단체에 따르면 지난 6일부터 오는 28일까지 강원도 화천천에서 산천어축제가 열린다. 산천어축제는 2003년 시작한 이후 매년 150만 명 이상 찾는 강원도 대표 축제로 축제를 찾는 관람객들에게 오락을 제공하고자 산천어를 한 데 몰아넣어 낚시를 하거나, 맨손잡기 등의 행사가 진행된다.

 

 

단체는 “한 장소에 수십만 동물들을 몰아넣고, 낚시로 잡고 손으로 잡고 즐기며 죽이는 행위 자체가 동물학대”라면서 “뿐만 아니라 수많은 산천어들을 어장에 풀고, 그 안에 사람들이 들어가서 맨손으로 산천어를 잡는데, 잡은 산천어를 입에 물기도 하고, 잘 안 잡히니까 산천어 아가미에다가 손을 쑤셔 넣어서 피가 터지기도 하며, 죽음에 이르기까지 심각한 고통에 이르게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렇듯 잔인한 행위가 축제 현장에서 일어나는 것에 대해 “산천어 축제에서는 양식장에서 길러진 약 60만 마리의 산천어들이 인간의 손맛과 입맛을 위해 죽어야 한다”라면서 “동물살생 축제는 참가자들에게 동물학대에 대한 경각심을 무디게 하고, 살아있는 동물을 가지고 놀며 죽이면서 생명 감수성 파괴만을 가져온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리고 미끼를 잘 물도록 하기 위하여 며칠간 굶기며, 잡은 산천어를 압사, 동사하도록 방치할 뿐 아니라, 운반 시 과도한 스트레스 발생 등 많은 동물학대가 발생한다”라면서 “‘수생동물(물살이)’들도 인간처럼 고통을 느낀다는 수많은 연구보고가 나와 있고, 과학계에서는 이미 정설이 돼 있다”라고 덧붙였다. 

 

 

인간처럼 고통을 느끼는 동물을 오락과 유희를 위해 활용하고 죽이는 행위가 동물학대라는 것이다. 단체는 마지막으로 “동물의 고통과 죽음이 오락과 재미로 소비되는 일은 생명존중을 파괴하고 생명경시를 부추길 뿐”이라면서 “산천어축제, 송어축제, 연어축제 등 동물을 오락과 유희의 대상으로 보고, 동물들에게 고통과 스트레스를 유발하고 동물을 죽이고 즐기는 그리고 축제라는 이름을 빙자한 동물학대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한국동물보호연합은 기자회견에서 성명서를 낭독하고 낚시를 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3명
75%
비추천
1명
25%

총 4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