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맑음서울 25.8℃
  • 맑음인천 20.9℃
  • 맑음원주 27.1℃
  • 맑음수원 24.9℃
  • 맑음청주 28.5℃
  • 맑음대전 29.1℃
  • 맑음대구 31.1℃
  • 맑음전주 27.3℃
  • 구름조금울산 25.4℃
  • 구름조금창원 29.0℃
  • 맑음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5.1℃
  • 맑음목포 23.8℃
  • 구름많음제주 23.6℃
  • 맑음천안 27.4℃
  • 맑음구미 30.3℃
기상청 제공

제로웨이스트

대구미술관, 쓰레기 선순환 프로젝트 '지구미술관' 실시

 

[비건뉴스=김유진 기자] 대구문화예술진흥원 대구미술관은 4월 ‘지구의 날’을 맞아 현재 전시 ‘누구의 숲, 누구의 세계’ 연계 이벤트로 ‘쓰레기 선순환 프로젝트 <지구미술관>’을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오는 21일 오후 1시부터 선착순 3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쓰레기 선순환 프로젝트 '지구미술관'은 보다 많은 관람객들이 자원 선순환 활동에 손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이벤트 참여 방법을 간소화했다.

 

참여를 원하는 관람객은 플라스틱 병뚜껑 3개를 모아오면 병뚜껑이 새활용(업사이클링)되는 과정을 공유받고, 새활용한 재료로 액세서리를 만들어 볼 수 있다. 별도의 예약 신청은 없으며, 자세한 내용은 대구미술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참가비는 없으나 미술관 입장료(성인 기준 1천원)는 있다.

 

대구미술관은 지속 가능한 미술관을 지향하기 위해 운영 전반에 걸쳐 환경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 중이다.

 

 

미술관은 전시 교체기 다량의 석고벽을 세우고, 전시 종료 후 철거한다. 이때 버려지는 폐자재를 줄이고, 전시 준비 기간을 단축하고자 대구미술관은 2013년부터 재활용 가능한 모듈 벽으로 전시 공간을 조성하고, 이후 버려지는 전시 폐기물을 최소화하고 있다. 대구미술관이 최초로 시도한 이 방식은 최근 국내 여러 미술관에서도 도입하는 사례가 늘어나는 추세다.

 

또한 전시 관람 후 버려지는 종이 리플릿을 회수해 소독, 재사용한다. 특히 현재 전시인 '누구의 숲, 누구의 세계'에서는 종이 리플릿 수량을 50%까지 줄이고, QR코드로 접속할 수 있는 온라인 리플릿을 추가 제작해 지류 사용을 최소화 했다.

 

전시 외에도 교육 공간 조성 시 전시에 사용했던 자재 및 보조 물품을 사용하는 등 전시 종료 후 버려질 폐자재를 적극 재사용한다. 또한 관람객에게 제공하는 활동지를 친환경 소재인 비목재 종이로 인쇄해 자원의 무분별한 사용을 자제한다.

 

최근에는 회수된 미술관 초대권과 쓰임을 다한 커피 원두 봉투, 사진 인화지 봉투 등을 재활용한 기념품을 제작해, 버려지는 자재에 쓸모를 더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노중기 대구미술관 관장은 "동시대를 반영하고, 사회 문제의 메시지를 전하는 전 세계 수많은 미술관들이 기후위기에 대한 주제를 다루고 있다. 대구미술관 또한 환경 및 시대의 중요한 이슈들을 다루는 전시, 교육, 이벤트를 기획해 인식 변화에 촉매가 될 수 있도록 기여하고, 미술관 운영 전반에 걸쳐 환경을 위한 실질적인 실천방안을 찾아 행동에 옮기겠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과 생태계 위기를 주제로한 대구포럼Ⅲ ‘누구의 숲, 누구의 세계’는 오는 6월 2일까지 만날 수 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