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4 (화)

  • 맑음서울 25.8℃
  • 맑음인천 24.4℃
  • 맑음원주 25.9℃
  • 맑음수원 24.0℃
  • 맑음청주 27.0℃
  • 맑음대전 25.1℃
  • 맑음대구 23.3℃
  • 맑음전주 22.6℃
  • 맑음울산 17.7℃
  • 맑음창원 19.6℃
  • 구름조금광주 23.9℃
  • 맑음부산 19.0℃
  • 구름조금목포 20.6℃
  • 구름조금제주 20.9℃
  • 맑음천안 24.3℃
  • 맑음구미 24.1℃
기상청 제공

그린산업

포스코, 해수부와 바다숲 조성 업무협약 체결

 

[비건뉴스=김유진 기자] 포스코가 블루카본과 수산자원 증진을 위해 경북 포항 앞바다에 바다숲을 조성해 기후변화 대응에 동참한다.


포스코는 24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해양수산부, 한국수산자원공단 및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등과 바다숲 조성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포스코는 이날 협약을 통해 △탄소중립, 수산자원 및 생물다양성 증진 △건강한 바다생태계 보전 및 환경·사회·투명경영(ESG) 활성화 △해조류 등 바다숲 블루카본 국제인증 노력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블루카본(Blue Carbon)은 해양 생태계에 흡수돼 격리·저장되는 탄소로,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탄소 흡수원을 말한다.
 
다음 달부터 2027년까지 국비 10억원, 포스코 1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포항 구평1리, 모포리 해역에 2.99㎢ 규모로 바다숲을 조성하고, 이후 광양권역까지 협력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

 

그동안 포스코는 포항, 여수, 울릉 등 제철소 인근 국내 바다사막화 해역에 철강부산물을 활용한 바다숲을 조성해 해양생태계 복원에 기여해왔다. 철강부산물은 칼슘과 철 등 미네랄 함량이 높아 해조류 생장과 광합성을 촉진하는데 효과가 있어, 훼손된 해양생태계의 수산자원을 단기간에 복원시킬 뿐만 아니라 생물 다양성 보전에도 기여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철강부산물은 훼손된 해양생태계의 수산자원을 단기간에 복원시킬 뿐만 아니라 생물 다양성 보전에도 기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