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일)

  • 흐림서울 22.9℃
  • 흐림인천 20.3℃
  • 구름많음원주 25.4℃
  • 흐림수원 22.7℃
  • 구름많음청주 25.5℃
  • 구름많음대전 26.0℃
  • 흐림대구 24.6℃
  • 구름많음전주 25.3℃
  • 구름많음울산 24.2℃
  • 구름많음창원 22.7℃
  • 흐림광주 22.6℃
  • 구름많음부산 23.5℃
  • 구름많음목포 23.8℃
  • 구름많음제주 26.1℃
  • 구름많음천안 24.4℃
  • 구름많음구미 24.9℃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지난 4월 가장 더웠다…11개월 연속 기록

 

[비건뉴스=최유리 기자] 지난달 평균 기온이 역대 4월 중 가장 높았던 것으로 밝혀지면서 11개월 연속 가장 더운 달을 기록했다는 보고가 나왔다.

 

지난 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 주요 외신은 유럽연합(EU) 산하 ‘코페르니쿠스기후변화서비스(C3S)’가 발표한 자료를 인용해 지난 4월 평균 기온이 역대 가장 더운 4월로 기록됐으며 11개월 연속 매달 더운 달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코페르니쿠스기후변화서비스는 월간 게시판에서 2023년 6월 이후 매달 전년도 해당 달과 비교해 지구에서 가장 더운 기록으로 순위를 매겨 보고하고 있다. 지난달 평균 기온은 1991~2020년 평균보다 0.67도 높았고, 이는 산업화 이전인 1850~1900년과 비교했을 시에는 1.61도 높은 수준에 해당한다. 아울러 2016년 4월 이전 최고치보다 0.14도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수개월 간의 기록적인 해수면 온도를 포함한 일부 극한 현상으로 인해 인간 활동이 기후 시스템에 전환점을 촉발했는지 여부를 조사했다.

 

 

이들은 화석연료 연소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이 기후변화의 주요 원인으로, 또한 최근 몇 달 동안 동태평양의 표층수를 데우는 자연적인 엘니뇨 현상도 기온 상승에 원인으로 작용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연구진은 11개월 연속으로 가장 더운 달은 기록했다는 점에서 엘니뇨 현상이 상황을 악화시켰을 뿐 주요 원인이 되지는 않는다고 봤다.

 

카를로 부온템포(Carlo Buontempo) 코페르니쿠스기후변화서비스 이사는 “엘니뇨는 연초에 최고조에 달했고 열대 동부 태평양의 해수면 온도는 이제 중립 상태로 돌아가고 있다”라면서 “엘니뇨와 같은 자연 순환과 관련된 온도 변화가 왔다가 사라지는 동안 온실가스 농도 증가로 인해 바다와 대기에 갇힌 추가 에너지는 지구 온도를 계속해서 새로운 기록으로 끌어올릴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영국 뉴캐슬대학교의 헤일리 파울러(Hayley Fowler) 기후과학자는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지구 온난화를 섭씨 1.5도로 제한하려는 2015년 파리 협정의 목표를 세계가 위반할 가능성은 더욱 커졌다. 솔직히 말해 내 개인적인 의견은 우리는 이미 싸움에서 졌다는 것”이라면서 “하루빨리 2도 이하로 유지하고 최대한 빨리 배출량을 줄이는 것에 대해 매우 진지하게 생각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국내 기상청도 지난 4월이 역대 가장 더운 달이었다고 보고했다. 지난 7일 기상청은 ‘2024년 4월 기후특성’ 자료를 발표하고 올해 4월 전국의 평균 최고기온도 21.1도로 관측 이래 가장 높았으며 평년보다 2.8도 높아 종전 최고였던 1998년 4월(14.7도)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특히 가장 더웠던 날로 기록된 지난 4월 14일은 우리나라 동쪽에서 발달한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따뜻한 남풍이 유입되면서 수도권과 강원 곳곳의 한낮 기온이 30도 내외까지 치솟았다. 27∼28일도 맑아 햇볕이 강하게 내리쬐면서 전국적으로 고온 현상이 나타났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