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 (목)

  • 서울 23.9℃
  • 인천 23.7℃
  • 흐림원주 24.0℃
  • 수원 24.3℃
  • 청주 24.6℃
  • 대전 23.9℃
  • 대구 27.8℃
  • 전주 26.1℃
  • 흐림울산 27.9℃
  • 흐림창원 27.1℃
  • 흐림광주 26.7℃
  • 부산 26.2℃
  • 목포 27.7℃
  • 구름많음제주 30.6℃
  • 흐림천안 24.0℃
  • 흐림구미 27.1℃
기상청 제공

비건

[비건헬스] 석류, 손상된 미토콘드리아 제거해 알츠하이머 치료에 도움

 

[비건뉴스=최유리 기자] 석류에서 발견되는 자연 발생 물질이 알츠하이머 병을 예방하는 것 뿐만 아니라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국제학술지 '알츠하이머 및 치매(Alzheimer`s & Dementia)'에 게재된 코펜하겐 대학교의 연구에 따르면 석류, 딸기, 호두 등에 포함된 천연 화학물이 알츠하이머병에 걸린 환자의 기억력과 치료 측면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

 

연구진은 건망증, 단어 찾기의 어려움, 시간과 장소에 대한 혼란을 특징으로 하는 알츠하이머병이 의료 분야에서 난제가 돼왔고 그동안의 치료법이 질병의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하기 보다 주로 증상 관리에 중점을 두고 있었다는 점에서 이번 연구를 통해 혁신적인 접근법으로 치료법을 찾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연구는 알츠하이머 병이 있는 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구진은 알츠하이머병이나 파킨슨병과 같은 신경퇴행성질환자는 손상된 미토콘드리아가 제거되지 않고 있음에 주목해 앞선 연구에서 니코틴 리보시드(nicotinamide riboside)가 손상된 미토콘드리아를 제거하는 이른바 미토파지(mitophagy)를 촉진시켜 알츠하이머병 및 파킨슨병과 같은 신경퇴행성 질환을 퇴치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것으로 확인한 바 있다.

 

 

이들은 이번 연구에서 알츠하이머 병이 있는 쥐에 석류에 포함된 유로리틴A를 투입한 결과 미토파지가 촉진된 것을 확인했으며 이는 앞선 연구와 마찬가지로 쥐의 학습, 기억 및 후각 기능을 크게 향상시키며 알츠하이머병 증상에 매우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왔다.

 

미국 국립노화연구소(National Institute on Aging) 의장이기도 한 빌헬름 A. 보어(Vilhelm A. Bohr) 코펜하겐 대학 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니코틴 리보시드 보충제와 유사한 유로리틴 A가 뇌에서 약한 미토콘드리아를 효과적으로 제거해 뇌 기능을 향상시키는 것을 발견했다”라면서 “치료하기 매우 어려운 치매 관리에 유망하다”라고 전했다.

 

연구진들은 또한 예방 조치로서 유로리틴 A의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 그들은 부작용 위험 감소로 인해 천연 물질을 사용하는 이점을 지적했다. 보어 박사는 “유로리틴 A에 대한 지식은 제한되어 있지만 근육 질환에 대한 초기 임상 시험은 효과적이었다. 우리의 다음 단계는 그것이 알츠하이머병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기억력을 향상하고 알츠하이머병 증상을 완화하는 데 필요한 유로리틴 A의 정확한 복용량은 여전히 ​​불확실한 상태다. 연구진은 “아직 필요한 정확한 복용량을 결정할 수는 없지만 하루에 석류 한 개를 제공하는 것보다 더 많은 양일 가능성이 높다. 다행스럽게도 유로리틴 A는 알약 형태로 이용 가능하며 현재 올바른 복용량을 파악하기 위해 차기 연구를 준비 중이다”라고 전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