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토)

  • 흐림서울 27.5℃
  • 인천 26.4℃
  • 흐림원주 27.6℃
  • 흐림수원 27.6℃
  • 청주 27.5℃
  • 흐림대전 26.2℃
  • 대구 24.4℃
  • 구름많음전주 27.2℃
  • 천둥번개울산 23.4℃
  • 구름많음창원 27.9℃
  • 구름많음광주 27.5℃
  • 구름많음부산 29.1℃
  • 구름많음목포 29.9℃
  • 맑음제주 35.4℃
  • 흐림천안 25.9℃
  • 흐림구미 24.3℃
기상청 제공

동물보호

제주서 식당 사장이 길 잃은 반려견 3마리 주인 찾아줘

반려견 태풍·구름·핑키가 주인 찾은 사연

 

[비건뉴스=서인홍 기자] 제주에서 길 잃은 관광객 반려견 3마리(태풍·구름·핑키)가 주인을 찾은 훈훈한 사연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제주시 애월읍에 있는 광령힐식당 정향숙 사장은 지난 7일 검은색 불독 3마리가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 주변에서 돌아다니는 것을 목격했다.

 

정향숙 사장은 불독 3마리가 탈수 증상을 보이자, 물과 간식을 주며 중고거래 앱인 당근에 “개주인찾습니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을 게재했다.

 

 

식당 손님 중 한 명은 정 사장에게 “혹시나 유기견일 수도 있으니, 유기견보호센터에 전화해 보자”고 말했다.

 

 

하지만 정 사장은 “유기견보호센터에 가서 주인을 못 찾으면 안락사할 수도 있다”며 반려견 주인이 근처에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주변에 적극적으로 알리기 시작했다.

 

반려견 주인 A씨는 자신의 반려견들이 식당에 있다는 소식을 듣고 부리나케 달려왔다.

 

인천에서 온 화가라고 밝힌 A씨는 반려견 3마리와 제주도에서 한달살이하는 관광객이었다.

 

A씨는 “(강아지 2마리를 양팔에 안고) 식당 사장님께 너무나 감사하다”고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어미와 새끼 2마리인데 펜션 문이 열려서 나간 것 같다”고 전했다.

 

 

정 사장은 “(태풍·구름·핑키가) 빨리 가족을 찾을 수 있어 정말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누구라도 당연히 했을 행동인데 알려져 부치럽다(부끄럽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사장은 제주 토박이로 평소 길냥이 간식도 챙겨주는 등 광령리 동물 애호가로 알려졌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5명
100%
비추천
0명
0%

총 5명 참여


프로필 사진
서인홍

국민을 존중하고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와 진실을 전해주는 정론직필 비건뉴스 발행인입니다.
'취재기자 윤리강령' 실천 선서 및 서명했습니다.
언론중재위원회 '2022년도 제1차 언론인 전문 연수' 이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