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흐림서울 22.6℃
  • 박무인천 23.8℃
  • 구름많음원주 21.0℃
  • 구름조금수원 23.8℃
  • 구름많음청주 25.0℃
  • 구름많음대전 23.3℃
  • 구름조금대구 24.9℃
  • 구름조금전주 25.1℃
  • 구름조금울산 24.5℃
  • 구름조금창원 23.8℃
  • 맑음광주 24.9℃
  • 맑음부산 23.8℃
  • 맑음목포 24.6℃
  • 맑음제주 26.5℃
  • 구름많음천안 22.0℃
  • 맑음구미 22.7℃
기상청 제공

비건

“비건은 건강하다” 해외 보험사 채식주의자에 혜택 제공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건강 관리에도 즐거움을 부여해 지속가능한 건강을 지향하는 ‘헬시플레저’(Healthy Pleasure)가 트렌드가 되면서 자연스럽게 채식도 주목받고 있다. 식단에서 육식을 없애고 채식 위주의 식생활을 유지하는 것만으로도 심장질환, 당뇨, 각종 암 등 성인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가 보고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건강보험·생명보험 분야에서 채식주의자의 식단이나 식습관이 건강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을 보험인수 과정 등에 반영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4일 보험연구원의 ‘채식주의자를 위한 보험서비스’ 보고서에 따르면 해외 보험시장에서는 이미 채식주의자를 대상으로 보험 서비스에서 여러 가지 혜택을 부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컨대 미국 생명보험사 Health IQ는 의료 검사 및 질문지를 통한 병력 체크와 더불어 채식주의자임을 인증할 수 있는 Vegan IQ 퀴즈 결과를 종합한 점수를 바탕으로 채식주의자에게 기존 보험 대비 4~33% 낮은 보험료를 적용하고 있다. 채식주의자가 인구의 8%를 차지하는 이스라엘의 생명보험사 Clal Insurance는 VPL(Vegan Pay Less) 이니셔티브를 통해 VPL 건강선언문에 서명한 이스라엘 채식주의자협회 회원을 대상으로 보험료 할인을 제공하고 있다.

 

보험료 할인이 아닌 캐시백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한다. 미국 생명보험사 John Hancock의 헬스케어 서비스 Vitality Program은 채식 위주의 식료품을 구매한 보험가입자에게 보험료 할인 혜택 또는 식료품 구매 시 캐시백 서비스를 제공한다.

 

 

보고서는 해외의 주요 보험사들이 채식주의자들에게 혜택을 제공하는 데에는 전 세계적으로 채식 인구가 증가한 것과 더불어 채식이 사망 위험이 높은 질병 예방에 긍정적인 역할을 한다는 연구 결과를 보험 인수 과정에 반영한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보험계약자가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하는 등 질병 위험 감소를 위해 노력한 경우 혜택을 부여함으로써 건강 향상 유인을 제공하고 보험소비자의 보험사용 경험을 우호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보험소비자의 식단 및 식습관 행태를 정확하게 반영해 계량화할 수 있는 기술 및 장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언급했던 해외 보험사들이 각기 다른 보험 소비자들이 채식주의자임을 인증하는 방법을 마련했듯이 아직 채식주의자임을 증명하는 표준화된 방법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김윤진 연구원은 “식습관을 측정하는 방법으로 쇼핑 앱을 통해 구입한 식료품 목록을 영양 지수로 환산하거나 헬스케어 앱 내 식단 기록 모니터링 기능을 활용할 수 있으나 해당 앱을 다른 사람과 함께 사용할 경우 보험가입자의 영양 지수가 왜곡될 염려가 있다”며 “이 밖에도 보험가입자가 허위로 내용을 기록할 가능성이 있어 보험 사기 등의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


프로필 사진
권광원 기자

당신의 목소리를 듣겠습니다. 소중한 이야기를 전하겠습니다.
'취재기자 윤리강령' 실천 선서 및 서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