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07 (목)

  • 맑음서울 9.1℃
  • 맑음인천 10.0℃
  • 맑음원주 7.8℃
  • 맑음수원 9.6℃
  • 맑음청주 9.3℃
  • 맑음대전 9.7℃
  • 맑음대구 10.1℃
  • 맑음전주 10.0℃
  • 맑음울산 12.1℃
  • 맑음창원 10.7℃
  • 맑음광주 10.5℃
  • 맑음부산 11.2℃
  • 맑음목포 11.7℃
  • 맑음제주 15.9℃
  • 맑음천안 9.5℃
  • 맑음구미 9.7℃
기상청 제공

그린산업

기후테크에 2030년까지 145조원 투입…유니콘 기업 10개 키운다

 

[비건뉴스 최유리 기자]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민·관 합동으로 145조원 규모의 투자와 연구개발(R&D) 지원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 관련 산업인 기후테크 유니콘 기업 10개 육성, 일자리 10만개 창출, 수출 규모 100조원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2일 광화문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기후테크 산업 육성 전략'을 논의했다.

 

정부는 2030년까지 민관 합동으로 기후테크 산업에 145조 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해 유니콘(기업가치 1조 원 기업)을 10개 육성하고 수출 100조 원을 달성하며 신규 일자리 10만 개를 창출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우선 5대 금융그룹이 기후테크 산업 분야 채권 발행, 대출, 프로젝트펀드(PF) 등의 방식으로 약 135조 원 규모의 투자를 지원하고,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등 기업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과 연계한 2000억 원 규모의 민간 투자를 활성화한다.

 

 

기후테크 기업의 규모 확대(스케일업)를 위한 융자 보증 등 기후 금융을 2030년까지 8조원 규모로 확대하고, 산업기술혁신펀드 내 전문 펀드를 신설하는 방식으로 4000억 원 이상의 정책 펀드를 조성한다. 또 유망 기후테크 기술이 산업 현장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기술개발, 실증, 사업화 과정이 연계된 1조 원 규모의 기후 문제 해결형 대규모 연구개발 신설을 추진한다.

 

기후테크 시장을 키우기 위한 정책도 추진한다. 정부는 초기 수요를 끌어내고 이를 토대로 해외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출하는 데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수요 연계형 연구개발을 확대하고, 조달 연계 지원 사업, 절충교역 등 공공 시장을 통해 관련 산업의 초기 수요를 견인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정부는 국내 탄소시장 활성화, 인력양성 확대 등을 통해 기후테크 산업의 성장 기반을 강화하겠다는 구상을 이번 전략에 담았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인증 표준 및 지침을 고도화하고 온실가스 감축 실적 검증 컨설팅을 지원하는 한편 에너지융합대학원 확대와 수출 특성화 프로그램 신설 등을 통해 수출 시장 경험을 갖춘 융합형 기술 전문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적응 기술을 활용하는 기후테크 산업은 급속한 성장이 기대되는 유망 분야"라며 "세계 각국의 투자로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기후테크 기업의 성장을 지원해 혁신 기술을 확보하고 시장을 선점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