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수)

  • 박무서울 20.6℃
  • 구름많음인천 17.1℃
  • 구름많음원주 21.8℃
  • 박무수원 18.0℃
  • 구름조금청주 22.6℃
  • 맑음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0.6℃
  • 맑음전주 23.2℃
  • 구름많음울산 20.0℃
  • 구름많음창원 22.1℃
  • 구름많음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0.9℃
  • 구름많음목포 21.7℃
  • 흐림제주 20.6℃
  • 맑음천안 21.1℃
  • 맑음구미 21.4℃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동남아 올해도 폭염에 몸살…벌써 40도

 

[비건뉴스=김유진 기자] 국내 기온이 5월 수준으로 높이 올라간 가운데, 동남아시아에서 온실가스로 인한 기후변화와 엘니뇨 등의 영향으로 인한 이상 고온 현상이 연일 나타나고 있다. 농·어업 등 산업 피해는 물론 열사병으로 인한 인명 피해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섭씨 40도를 웃도는 더위와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열사병을 비롯한 각종 질환과 산불, 농작물 피해 등이 속출하고 있다.

 

지난 3일(현지시간)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태국 기상청은 이달 최고 기온이 44.5도에 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태국 기상청은 저기압과 강우량 부족 등으로 북동부 지역에 매우 더운 날씨가 이어질 것이라며 “4월 기온이 평년보다 약 30% 높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북부 람빵주 전날 기온은 올해 중 가장 높은 42도까지 치솟았다. 이 지역 기온은 지난달 28일부터 6일 연속 40도를 넘겼다.

 

 

기상 당국은 람빵주 이달 평균 기온이 38∼40도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태국에서는 4월이 연중 가장 더운 달로 꼽히지만, 최근 들어 폭염 수위가 더 높아졌다. 지난해 4월에는 북서부 딱주 기온이 45.4도를 기록하며 사상 처음으로 45도를 넘어섰다.

 

태국뿐만 아니라 베트남, 미얀마 등에도 지난해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연일 사상 최고 기온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이 같은 이상고온 현상의 원인 중 하나로 엘니뇨가 지목되고 있다. 엘니뇨는 적도 태평양의 해수면 온도가 평균보다 높아지는 현상이다.

 

톤 탐롱나와사와 태국 카세삿 대학 조교수는 "지난해 4월에 비해 올해 (태국) 동부지역 물 온도가 상당히 높다"며 "태국 해변여행은 곧 온천여행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상고온 현상이 2~3주 더 이어진다면 산호가 파괴돼 해양 생태계가 위협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싱가폴 동부기상관측소 벤자만 호튼 소장은 "지난 1년간 지구가 경험한 열기는 과학을 놀래킬 정도였다"며 "갈수록 늘어나는 온실가스 탓에 이렇게 될 것이라고 알고는 있었다. 하지만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최고기온) 기록을 갈아치운다는 것은 예상을 넘어서는 일"이라고 했다. 이어 "이 정도의 열기를 버틸 수 있는 곳은 극히 일부 지역뿐"이라며 "인류는 아직 준비되지 않았다. 그저 적응해나갈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에 각국은 앞다퉈 폭염 대책을 내놓고 있다.

 

필리핀 교육부는 기온이 35도를 넘기는 날이 이어지자 각 학교에 임시 휴교나 원격 수업을 허용했다. 싱가포르 여러 학교는 교복 규정을 완화해 별도 공지가 있을 때까지 학생들이 학교에서 체육복을 입도록 했으며, 말레이시아 당국은 폭염이 극심한 일부 지역에 인공강우를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한편 세계기상기구(WMO)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엘니뇨 현상으로 지구 곳곳에 폭염과 홍수, 가뭄이 예상된다며 지구 기온이 기록적 수준으로 오를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