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박무서울 17.6℃
  • 맑음인천 16.4℃
  • 맑음원주 19.1℃
  • 맑음수원 17.9℃
  • 박무청주 19.3℃
  • 박무대전 19.3℃
  • 맑음대구 22.0℃
  • 박무전주 20.1℃
  • 맑음울산 22.5℃
  • 구름조금창원 21.7℃
  • 박무광주 20.9℃
  • 구름조금부산 22.8℃
  • 박무목포 17.7℃
  • 안개제주 17.6℃
  • 맑음천안 17.9℃
  • 맑음구미 22.1℃
기상청 제공

동물보호

동물보호단체, 잇따른 고양이 급사에 특정 사료 의심

 

[비건뉴스=김유진 기자] 최근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신경질환을 앓는 고양이가 급격히 늘어난다는 보고와 관련해 동물보호단체가 특정 사료가 원인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동물보호단체 라이프와 묘연에 따르면, 이 두 단체는 반려묘가 최근 신경·신장 질환을 겪고 있다는 다수의 제보가 접수돼 피해 고양이 80마리를 전수조사했다.

 

지난 15일 기준 80마리의 고양이 중 31마리가 사망했고 47마리가 치료를 받고 있다. 죽은 고양이들은 생후 4개월부터 10살까지 다양했으며 품종과 지역도 다양했다.

 

유사 증상을 보이는 고양이들은 뒷다리를 절거나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는 신경 증상 외에도 급격한 신장 수치 저하, 높은 간수치, 혈변, 혈뇨, 식욕부진 등을 동반해 기력 없이 죽거나 치료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동물보호단체는 동일 증상을 보이는 고양이들이 특정 제조원에서 생산된 고양이 사료를 급식하고 있었다는 것에 주목했다.

 

라이프와 묘연은 "이들 반려묘의 공통된 특징은 대부분 특정 제조원에서 2024년 1월부터 4월까지 생산된 사료를 주고 있었다"며 "특히 이들 제조원 중 일부는 상호만 달리하고 제조 공장의 주소는 동일한 곳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한 집에서 생활하던 고양이 3마리가 순차적으로 사망한 경우도 있었고 한집에 있던 12마리 중 4마리는 사망하고 8마리가 병원에 입원 중인 경우도 있었다"며 "특정 제조원 사료는 과거에도 유사한 문제를 일으킨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심인섭 라이프 대표는 "소비자들의 불안과 고양이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농림축산식품부는 사료관리법에 따라 해당 사료 제조원들에 대한 긴급 조사와 고양이 사체에 대한 부검을 즉시 시행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국내 반려묘들 사이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병증 사례가 나타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수의사협회도 지난 11일 최근 고양이들 사이에서 아직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신경·근육병증 사례가 다수 보고됐다고 발표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