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구름많음서울 21.3℃
  • 구름많음인천 19.7℃
  • 구름많음원주 20.8℃
  • 구름많음수원 18.8℃
  • 흐림청주 21.2℃
  • 구름많음대전 20.9℃
  • 흐림대구 23.5℃
  • 흐림전주 18.8℃
  • 흐림울산 23.2℃
  • 흐림창원 23.3℃
  • 흐림광주 20.9℃
  • 흐림부산 22.8℃
  • 흐림목포 19.5℃
  • 흐림제주 20.9℃
  • 구름많음천안 19.7℃
  • 흐림구미 22.2℃
기상청 제공

동물보호

영화 '파묘', 실제 돼지 사체 사용…동물학대 논란

 

[비건뉴스=김유진 기자] 천만 관객을 달성한 영화 '파묘'가 동물학대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주인공이 돼지 사체 5구를 난자하는 '대살굿' 신에 컴퓨터 그래픽(CG)이 아닌 실제 돼지 사체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동물보호단체 카라는 '파묘' 제작사 쇼박스 측에 돼지 사체와 은어 사체 등이 등장한 장면에 대한 질의서를 보냈으며, 쇼박스가 전날(18일) 이에 대한 답변서를 보내왔다고 밝혔다.

 

영화 '파묘'에는 무당 화림(김고은)이 동물을 죽여 신에게 바치는 대살굿 장면이 나온다. 이미 죽은 상태의 돼지 5마리가 신에게 바쳐질 대상으로 나오고, 화림은 그것들을 칼로 난도질한다. 닭 등 굿판을 연출하는 과정에서 으레 굿에 쓰이는 동물도 나왔다. 영화 후반부 무덤에서 나온 '험한 것'을 유인하는 과정에선 날생선 은어가 사용됐다.

 

카라 측에 따르면, 제작진은 축산물 유통 업체를 통해 돼지 사체 5구를 확보, 촬영에 사용했다. 촬영에 쓰인 돼지 사체는 다시 업체에서 회수해 간 것으로 전해졌다.

 

 

은어는 식용을 목적으로 하는 전문 양식장에서 통상 생존 연한을 넘긴 것만 선별해 촬영에 활용했다고 한다. 물 밖 촬영 직후 곧바로 수조에 옮겼지만 일부는 죽은 것으로 확인됐다.

 

쇼박스 측은 촬영 과정에서 따로 수의사를 대동, 배치하지는 않았으며, 전문 업체와 양식장 대표만 동행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살아있는 동물이 불필요하게 다치거나 희생되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카라 측은 영화 촬영에 실제 동물 사체를 이용하는 것은 윤리적으로 문제가 있을 뿐 아니라, 출연진 안전에도 해를 끼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