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4 (화)

  • 맑음서울 26.3℃
  • 맑음인천 24.0℃
  • 맑음원주 24.4℃
  • 맑음수원 24.9℃
  • 맑음청주 25.5℃
  • 맑음대전 25.2℃
  • 맑음대구 22.6℃
  • 맑음전주 24.7℃
  • 구름많음울산 19.9℃
  • 맑음창원 24.3℃
  • 구름조금광주 25.0℃
  • 구름조금부산 22.7℃
  • 구름조금목포 22.8℃
  • 구름조금제주 21.9℃
  • 맑음천안 24.5℃
  • 맑음구미 24.1℃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동남아, 기록적인 폭염에 온열 환자 급증

 

[비건뉴스=김유진 기자] 여름 휴가철 휴양지로 인기가 많은 동남아시아 지역에 기록적인 폭염이 찾아와 온열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2일(이하 한국시각)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지난달 말 태국 26개 지역 기온이 40도 이상을 기록했다. 북북 람팡 지방에서는 최고 기온이 44.2도까지 치솟았다.

 

태국 기상청은 지난달 30일 수도인 방콕의 체감 온도가 52도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지난 3월 이후 열사병으로 사망한 사람이 30명을 넘었다. 지난해 1년 동안 폭염 사망자가 37명이었는데, 벌써 비슷한 수치를 기록했다.

 

주변 동남아시아 국가들도 상황은 비슷하다. 폭염으로 인한 전력난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필리핀은 체감 온도 47도에 육박해 전국적인 휴교령이 내려진 상태다. 필리핀 기상청은 지난달 27일 수도 마닐라는 38.8도, 필리핀 북부 지역은 39.2도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은 "극심한 폭염으로 냉방 수요가 급증해 전력 시스템에 과부하가 일어났다"며 "필리핀 일부 지역에서 전력난이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최근 최고 기온 44도를 기록한 베트남도 상황은 다르지 않다. 베트남 기상청은 5월까지 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베트남 국영 전력회사는 폭염으로 인해 최근 며칠간 전력 소비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동남아시아는 통상 3월에서 5월까지가 가장 무덥지만 이번 이상 고온 현상은 엘니뇨로 인해 예년보다 높은 기온이 이어지면서 찾아온 것으로 보인다.

 

유엔 산하 세계기상기후기구(WMO)는 "아시아가 특히 빠른 속도로 온난화되고 있으며 폭염의 영향이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1명
100%
비추천
0명
0%

총 1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