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월)

  • 구름조금서울 22.7℃
  • 구름조금인천 22.6℃
  • 구름많음원주 22.5℃
  • 구름많음수원 22.6℃
  • 구름많음청주 23.7℃
  • 흐림대전 23.4℃
  • 구름많음대구 22.9℃
  • 구름많음전주 24.3℃
  • 구름조금울산 22.2℃
  • 구름많음창원 22.4℃
  • 구름많음광주 22.6℃
  • 구름많음부산 23.4℃
  • 구름많음목포 23.3℃
  • 흐림제주 25.0℃
  • 구름많음천안 21.9℃
  • 구름조금구미 22.2℃
기상청 제공

제로웨이스트

LF 헤지스, 티비오에스와 손잡고 '업사이클링 컬렉션' 전시 진행

 

[비건뉴스=김민영 기자] LF의 대표 브랜드 헤지스(HAZZYS)가 업사이클링 패션 브랜드 티비오에스(T.B.O.S)와 협업한 컬렉션을 전시하는 팝업 스토어를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오는 6월 9일까지 스타필드 수원 그랜드 아트리움에서 진행되는 이번 팝업 스토어는 헤지스의 두 번째 업사이클링 컬렉션을 소개하는 ESG 프로젝트로 마련됐다. '지속 가능한 패션'을 추구하는 헤지스는 지난해 부산 빈티지 디자이너 브랜드 올리언스 스토어와 첫 선보인 리워크 컬렉션의 뜨거운 호응에 이어 올해는 해체주의 아티스트 윤경덕이 이끄는 업사이클링 패션 브랜드 티비오에스와 손잡았다.

 

티비오에스는 해체 예술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선도하며 ‘지속 가능성’을 이야기하는 브랜드로, 사물을 해체해 생긴 소재와 폐기 의류를 조합해 새로운 업사이클링 창작물을 만들어내고 있다.

이번 협업 컬렉션은 헤지스의 소각 대상 재고상품을 윤경덕 작가의 시각으로 해체 후 재구성해 새 생명을 불어넣은 아이템 20피스로 구성됐다. 이를 위해 윤경덕 작가는 빈티지 마켓에서 직접 오래된 헤지스 제품들을 공수해 오기도 했다. 원래 제품의 형태를 상상하기 힘들만큼 새로운 제품으로 다시 태어난 해당 컬렉션은 작품 곳곳에 숨겨진 디테일을 탐구해보는 재미를 선사한다.

또한 윤경덕 작가가 헤지스의 브랜드 심벌인 잉글리쉬 포인터 형태로 업사이클링한 2.5m 크기의 대형 강아지 조형물도 설치됐다. ‘업사이클링’을 주제로 한 컬렉션과 대형 조형물 전시로 방문 고객들에게 ‘지속 가능한 패션’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볼 수 있게끔 공간을 구성했다.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한 윤경덕 작가는 “헤지스는 시대와 유행이 변해도 가치를 지키고 다듬어 고유의 스타일을 만들어가는 브랜드라는 점이 ‘T.B.O.S’가 추구해온 지속가능성의 모습과 많이 닮아있어 이번 협업을 진행하게 됐다”며 “헤지스 재고 상품들은 오래된 원단이어도 그 견고한 내구성 덕분에 수없이 짜맞추고 조합하는 수작업 과정을 거치는 동안 브랜드의 근본이 더욱 빛을 발휘했다”고 말했다.

또한 “겉보기엔 단순한 제품이었는데 의류를 해체하면서 내부 부속들이 굉장히 복잡하게 구성돼 있다는 점을 알았고, 입는 이의 편리함을 고려한 헤지스의 디테일함과 옷에 대한 진정성에 한번 더 감동하는 계기가 됐다”고 후일담을 전했다.

팝업 스토어에서는 업사이클링 컬렉션 작품과 함께 헤지스의 여름 시즌 메인 상품들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업사이클링 컬렉션 작품과 함께 사진을 찍어 SNS에 공유한 고객들은 헤지스의 여름 시즌 상품 10% 현장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고, 전시 종료 후 추첨을 통해 헤지스의 잔여 원단으로 제작한 강아지 키링 에코백을 증정한다. 또한 매일 선착순 사은품 증정 이벤트, 구매고객 대상 리유저블 백 증정 등 다양한 즐길 거리도 마련했다.

LF 헤지스 윤정희 사업부장은 “MZ세대들의 핫플 스타필드 수원에서 팝업 전시를 통해 헤지스가 추구하는 ‘지속 가능한 패션’의 의미를 고객들이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도록 이번 협업을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헤지스는 세대를 거듭해도 변치 않는 헤리티지를 가진 헤지스의 브랜드 철학을 긍정적인 가치로 전파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협업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헤지스는 ‘그린 디자인’이라는 슬로건 아래 환경을 고려하는 ‘착한 패션’의 가치를 지속적으로 알리고 있다. 2021년부터 실물 샘플 의류 제작 대신 3D 버추얼로 제품 품평을 진행하며 불필요한 의류 제작을 줄이고 있으며, 2023년부터는 ‘3D 디자인’과 ‘업사이클링 디자인’을 주제로 디자인 공모전을 진행해 환경을 고려하는 ESG 가치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