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맑음서울 -2.9℃
  • 맑음인천 -1.8℃
  • 맑음원주 -3.7℃
  • 맑음수원 -2.7℃
  • 맑음청주 -1.8℃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0.6℃
  • 맑음전주 -1.1℃
  • 맑음울산 -0.6℃
  • 맑음창원 -1.0℃
  • 맑음광주 0.6℃
  • 맑음부산 0.1℃
  • 구름많음목포 1.7℃
  • 흐림제주 7.5℃
  • 맑음천안 -3.7℃
  • 맑음구미 -1.4℃
기상청 제공

동물보호

문 대통령 '개 식용 금지 검토'에 동물단체 '환영'

URL복사

동물권행동 카라 "국가적 차원의 결단과 로드맵 제시가 필요"
한국동물보호연합 "말로 끝나는 것이 아닌 즉각적인 법제화 촉구"

 

[비건뉴스 홍다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개 식용 금지 검토’ 입장에 동물보호단체가 적극 환영 의사를 표하면서도 말뿐이 아닌 즉각적인 법제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27일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린 김부겸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 유기 반려동물 관리체계에 관한 보고를 받고 "이제는 개 식용 금지를 신중하게 검토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라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전했다.

 

 

동물권 행동 카라는 성명을 발표해 “문 대통령의 검토 지시는 개식용 종식을 염원하는 시민사회에 반가운 소식이다. 연간 1백만 마리 개들이 도살되는 우리나라에서 개 식용 종식은 시민단체나 시민 개인에게 기대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국가적 차원의 결단과 로드맵 제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선진국 반열에 오른 대한민국에서 법의 사각지대에 놓인 소위 ‘식용견’의 잔혹사는 더 이상 용인되면 안된다”며 "개 식용 종식 입법화가 실현돼야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동물보호연합 등 45개의 동물보호단체는 28일 오후 1시 광화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 발언을 적극 환영한다”면서 “잔인한 개 도살에 대한 비판, 비위생적 사육환경과 안전성을 보장할 수 없는 유통구조에 대한 우려, 개는 반려동물이라는 국민들의 인식 변화가 종합적으로 결과"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실질적인 대책을 하루빨리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에도 안도할 수 없는 이유는 과거 개 도살 금지법이 발의됐음에도 제대로 논의조차 되지 않은 채 국회 임기 만료로 인해 자동 폐기된 바 있기 때문이다.  

 

 

한국동물보호연합은 "현재, 지난해 12월 한정애 국회의원이 발의한 동물보호법 개정안이 발의된 상태"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개식용 금지 검토 지시 발언이 나온 때에 맞춰 정부와 국회는 하루빨리 개도살 및 개식용 금지를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한국동물보호연합 및 45개 동물보호단체는 국회와 관련 부처에 빠른 결단과 법제화를 촉구하는 내용을 담은 서한을 전달했다. 

추천 비추천
추천
4명
100%
비추천
0명
0%

총 4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