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

  • 연무서울 3.5℃
  • 박무인천 3.4℃
  • 맑음원주 4.4℃
  • 박무수원 4.2℃
  • 박무청주 5.1℃
  • 박무대전 5.6℃
  • 맑음대구 6.1℃
  • 전주 5.1℃
  • 맑음울산 7.0℃
  • 맑음창원 7.3℃
  • 박무광주 6.7℃
  • 맑음부산 7.1℃
  • 흐림목포 7.0℃
  • 흐림제주 8.5℃
  • 구름많음천안 4.2℃
  • 맑음구미 5.7℃
기상청 제공

비건

[에코&비건] 채식이 지속가능한 이유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나날이 기후변화가 심각해지면서 지속가능한 식단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채식이 저탄소 식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채식은 가장 큰 장점은 동물을 사육할 때 드는 사료, 물, 에너지, 토지 등이 들지 않는다는 것이다. 서울환경연합에 따르면 소고기 1kg에는 동물을 사육할 때 사용하는 옥수수가 약 16kg 사용된다. 이 밖에도 필요한 물의 약은 1만 5500ℓ에 달한다.

 

가장 중요한 온실가스 배출량은 어떨까? 미국 경제지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소고기 1kg을 생산하기 위해 약 27kg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소를 키우기 위해 나무를 불태우는 과정과 같이 토지 용도 변경 과정과 소가 방귀와 트림으로 내뿜는 메탄가스, 또한 소 도축 과정에서 배출되는 메탄가스 등에서 발생한다. 일부 조사에서는 축산업으로 발생하는 온실가스가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14.5%에 달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반해 채소 위주의 식단의 탄소 배출량은 현저히 적다. 토마토 1kg를 기르는데 드는 물의 양은 180ℓ에 불과하며 채식에 주로 사용되는 콩류를 비롯한 버섯, 해초 등은 1kg를 생산하는데 모두 3kg 미만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 이는 양, 소 등 반추동물과 비교했을 때 적게는 10배 많게는 20배까지도 차이가 난다.

 

 

이에 세계 주요 기관에서는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수단으로 채식의 중요성을 언급한다. 환경부의 ‘음식물의 에너지 소모량 및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 연구’에 따르면 하루 한 끼 채식으로 전환할 시에 약 3.25kg 탄소배출을 감축할 수 있다고 한다.

 

한 사람이 아닌 전 세계인들이 채식에 동참하면 어떨까? 2016년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에 따르면 전 세계인들이 채식 비중을 높인 식단을 채택한다면 2050년까지 한 해에 730만 명의 목숨을 구해 사망률이 9%로 떨어지며 온실가스는 63% 줄어들고 보건 비용 절감액은 9730억 달러에 이른다. 전 세계 인들이 완전채식으로 전환하면 810만 명이 구제받아 사망률이 10%나 떨어지며 온실가스 감소율은 무려 70%, 비용절감액은 1조 달러에 달할 것으로 분석했다.

 

 

해당 연구에서 채식으로 사망률을 낮춘다는 결과에서는 채식이 인간의 건강에 미치는 이로움을 살펴볼 수 있다. 채식이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는 그동안 수도 없이 발표된 바 있다. 채식은 심혈관 질환 위험을 줄이고, 당뇨, 비만을 비롯한 여러 암 예방에도 탁월하다. 비건 식단이 단백질이 부족하다거나, 철분이 부족하다는 연구도 발표된 바 있지만 식물성 재료로 어떤 식단을 꾸리는가에 따라 단백질, 철분도 충분하게 섭취가 가능하다.

 

여전히 채식의 영양에 대해 의심이 된다면 넷플릭스의 더 게임 체인저스(The Game Changers)를 시청해볼 것을 추천한다. 다큐멘터리 속 운동선수들은 비건 식단만으로 충분한 역량을 발휘하며 채식이 염증 수치를 낮춰 부상을 예방하고 회복을 빠르게 돕는 역할을 수행한다.

 

또한 채식은 식량 안보 문제의 해결책으로도 지목된다. 세계 인구는 매우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전 세계 모든 사람을 충분히 먹일 수 있는 것은 기후 변화 시대에 큰 도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전 세계 곡물의 약 40%가 동물 사료로 사용되는 만큼 인류가 육류 소비를 중지하고 식물 기반의 식단을 채택한다면 전 세계 식량 안보 문제는 어느 정도 해결될 것으로 예측되는 것이다. 실제로 인류가 육류 소비를 일제히 중지하고 곡식만 섭취한다면, 35억 명에게 충분한 음식을 제공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전 세계에서 일어나는 기상 이변은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행성인 지구가 심각한 상태라는 것을 의미한다. 화석연료를 없애는 에너지 분야에서의 탈탄소도 물론 필요로 하지만, 식품 시스템에서의 변화도 필수인 시대로 들어선 것이다. 과도한 육류 소비로 인해 일어나는 환경 파괴에 대해 한 번쯤 깊게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3명
100%
비추천
0명
0%

총 3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