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

  • 맑음서울 5.0℃
  • 맑음인천 4.4℃
  • 맑음원주 7.3℃
  • 박무수원 5.1℃
  • 맑음청주 8.3℃
  • 맑음대전 7.0℃
  • 맑음대구 8.8℃
  • 맑음전주 8.0℃
  • 맑음울산 7.6℃
  • 맑음창원 7.8℃
  • 맑음광주 8.3℃
  • 맑음부산 8.8℃
  • 맑음목포 8.2℃
  • 구름조금제주 10.4℃
  • 맑음천안 7.7℃
  • 맑음구미 6.4℃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세계기상기구 "5년 이내에 기후변화 마지노선 1.5도 넘을 가능성 66%"

 

[비건뉴스 최유리 기자] 향후 5년 이내에 지구 기온이 산업화 이전보다 1.5도 이상 상승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왔다. 

 

세계기상기구(WMO)는 17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올해부터 2027년까지 산업화 이전 대비 지구 기온 상승 폭이 1.5도에 도달할 확률이 66%에 달한다고 밝혔다. 지구 기온 상승 폭 1.5도는 2015년 국제사회가 파리기후변화협약을 통해 약속한 지구 기온 상승 제한선이다. 

 

세계기상기구의 이번 분석은 지난 2020년 20% 미만이었던 예측에 비하면 급격히 뛰어오른 수치다. 다만 페테리 탈라스(Petteri Taalas) 세계기상기구 사무총장은 "온도 상승 폭의 마지노선을 넘는 일이 5년 안에 최소 한 해는 일어날 확률이 크다는 의미"라며 "영구적으로 유지된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핵심은 온난화가 가속화하고 있고, 그 속도가 줄어들지 않고 있다는 걱정스러운 신호가 발생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세계기상기구는 지구가 가장 더웠던 2016년 기록이 앞으로 5년 안에 깨질 확률이 98%라고도 전망했다. 특히 급격한 기후 변화가 예상되는 원인으로는 지구 온난화 현상과 동반되는 엘니뇨 현상을 꼽았다. 엘니뇨란 적도 부근 해수면 온도가 수개월 동안 평년보다 0.5℃도 이상 높게 지속되는 현상을 의미한다. 2016년에도 엘니뇨 현상이 발생했던 때였다. 

 

 

세계기상기구는 앞으로 5년 간 북유럽과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지역에서 여름 강우량이 증가하고, 아마존과 호주 일부 지역에서는 강우량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페테리 탈라스 세계기상기구 사무총장은 "최근 3년 간 라니냐 현상이 지속됐는데, 올해 하반기에는 온난화를 가속화하는 엘니뇨 현상이 발생할 확률이 커지고 있다"라면서 "건강·식량안보·물관리·환경 등에 광범위하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돼 준비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엘니뇨가 인간이 유발한 기후 변화와 결합해 지구 온도를 미지의 영역으로 밀어넣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올해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전 세계 각국은 봄철 역대 최고 기온을 기록하는 등 폭염 사태를 겪고 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