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구름조금서울 5.5℃
  • 구름조금인천 4.1℃
  • 흐림원주 5.0℃
  • 구름조금수원 5.7℃
  • 구름많음청주 5.3℃
  • 구름많음대전 6.0℃
  • 흐림대구 5.0℃
  • 전주 6.6℃
  • 흐림울산 3.6℃
  • 흐림창원 5.7℃
  • 흐림광주 4.7℃
  • 흐림부산 7.0℃
  • 목포 4.9℃
  • 제주 7.9℃
  • 흐림천안 4.7℃
  • 흐림구미 5.3℃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가장 더웠던 7월, 지구촌 인구 81%가 폭염 겪었다

 

[비건뉴스 권광원 기자] 기후변화로 인해 지난 7월이 가장 더운 달로 기록된 가운데 지난달 지구촌 인구 10명 중 8명이 폭염을 겪었다는 연구 분석 결과가 나왔다.

 

지난 2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비영리 기후변화연구그룹 ‘클라이밋 센트럴(Climate Central)’은 지난달 전 세계 각 지역이 겪은 기후변화로 인한 폭염 정도를 지수화한 결과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연구진은 기후 변화가 전 세계의 하루 기온에 미치는 영향을 숫자로 나타낸 기후 변화 지수(CSI)를 개발해 지난달 1일부터 31일까지 전 세계 200개국, 4700개 도시의 기온을 조사했다. 해당 지수(CSI)는 모두 6단계로, 숫자가 올라가면서 더 큰 기후변화의 영향을 감지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전 세계 인구 가운데 65억 명은 지난달 적어도 하루 이상 3단계 즉 기후 변화가 없을 때보다 3배 이상 강한 폭염을 경험했다. 특히 연구진은 지구촌 인구 가운데 최소 20억 명은 지난달 내내 이 지수 3단계 이상의 폭염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심했던 날은 7월 10일로 하루에만 전 세계에서 35억 명이 3단계를 경험했다. 전 세계 평균으로는 전 세계 인구 한 명이 지수 3단계로 폭염을 겪은 날은 11일이었고 기후 변화를 5배로 폭염을 겪은, 5단계의 날은 8일로 분석됐다.

 

지역별로 분석하면 이집트 알렉산드리아, 알제리 알제, 방글라데시 다카, 카메룬 두알라, 과테말라 과테말라시티, 사우디아라비아 제다 등 870개 도시에서 25일 이상 기후변화 지수 3단계의 폭염을 기록했다.

 

연구진은 "인간이 석탄, 석유, 천연가스를 계속 사용하는 한 기후 변화로 인한 폭염 현상은 더욱 빈번하고 강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세계기상기구(WMO) 역시 지난달 ‘코페르니쿠스 기후변화서비스(C3S)’의 관측 데이터를 참고해 분석한 결과를 발표하고 올해 7월의 첫 3주는 지구가 가장 더웠던 3주로 분석되며, 이에 역사상 가장 더운 달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세계기상기구는 98% 확률로 향후 5년 중에 올해 7월보다 더운 날씨가 찾아올 거라고 예측했다. 페테리 탈라스 세계기상기구 사무총장은 “세계 인구 수백만 명에 영향을 미친 올해 7월의 극심한 날씨는 기후변화의 냉혹한 현실”이라며 “온실가스 배출을 줄여야 할 필요성이 어느 때보다 크다”고 강조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