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5 (수)

  • 구름많음서울 21.8℃
  • 구름많음인천 19.9℃
  • 구름많음원주 24.5℃
  • 구름많음수원 18.7℃
  • 구름많음청주 23.0℃
  • 구름많음대전 21.4℃
  • 흐림대구 21.0℃
  • 흐림전주 20.2℃
  • 구름많음울산 16.8℃
  • 흐림창원 17.8℃
  • 흐림광주 21.3℃
  • 흐림부산 18.5℃
  • 흐림목포 19.2℃
  • 흐림제주 20.2℃
  • 구름많음천안 19.7℃
  • 흐림구미 23.5℃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상위 1% 부유층, 전 세계 탄소 16% 배출…기후 책임 양극화 심각

 

[비건뉴스=김민영 기자] 슈퍼리치로 불리는 상위 1%의 부유층이 전 세계 탄소 배출량의 16%를 차지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와 기후 책임의 양극화를 실감케 한다.

 

20일 국제구호개발기구 옥스팜(Oxfam)은 ‘기후 평등: 99%를 위한 지구(Climate Equality: A planet for the 99%)’ 보고서를 발표하고 2019년 기준 소득 상위 1%에 속하는 7700만 명이 하위 66%에 해당하는 50억여 명과 맞먹는 양의 탄소를 배출했다고 밝혔다.

 

소득 범위를 상위 10%로 넓히면 이들이 배출하는 탄소량은 전체 배출량의 절반에 달했다. 또한 하위 99% 속한 개인이 가장 부유한 억만장자가 1년 동안 배출하는 만큼의 탄소를 사용하려면 1500년이 걸리는 것으로 계산됐다.

 

옥스팜은 상위 1%가 2030년 배출하는 탄소량이 지난 2015년 파리기후협정에서 제시한 배출량 목표치를 22배 넘어설 것으로 예측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추세가 계속되면 2020년∼2030년 사이 기후변화 등 문제로 사망하는 이들이 130만 명 정도에 이를 것으로 분석했다.

 

 

앞서 국제사회는 파리협정을 통해 지구표면 온도 상승폭을 산업화 전과 대비해 섭씨 2도 이하로 억제하고 1.5도까지도 노력하기로 했다.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선 2019년 대비 2030년 탄소 배출량을 43%가량 줄여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주된 의견이다. 하지만 유엔이 지난해 9월 기준 각국의 탄소 정책을 살펴본 결과 실제 감축률은 3.6%에 그칠 것으로 보여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에 옥스팜은 경제를 비롯해 각 분야 불평등이 심한 국가일수록 기후변화 재난의 피해도 크다며 불평등 해소 방안으로 부유세를 제안했다. 전 세계 주요 기업, 억만장자를 대상으로 한 신규 세제를 도입해 저탄소 재생에너지 전환에 부을 재원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아미타브 베하르(Amitabh Behar) 옥스팜 인터내셔널 임시 총재는 “슈퍼리치들이 지구를 파괴하고 오염시켜 인류를 극심한 더위, 홍수, 가뭄으로 위협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엄청난 부의 시대가 끝날 때까지는 화석 연료 시대 종식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깨닫고 있다”고 비판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