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맑음서울 2.8℃
  • 맑음인천 4.4℃
  • 구름조금원주 1.7℃
  • 맑음수원 1.5℃
  • 구름조금청주 4.0℃
  • 맑음대전 3.3℃
  • 맑음대구 2.7℃
  • 박무전주 3.1℃
  • 구름조금울산 3.4℃
  • 맑음창원 4.1℃
  • 박무광주 4.9℃
  • 구름조금부산 4.2℃
  • 박무목포 2.9℃
  • 구름많음제주 6.3℃
  • 맑음천안 0.3℃
  • 맑음구미 1.7℃
기상청 제공

제로웨이스트

파파존스, 폐페트병으로 만든 유니폼 도입…티셔츠 한 벌당 16병 재사용

 

[비건뉴스=김민영 기자] 한국파파존스가 버려지는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유니폼과 앞치마를 도입한다고 19일 밝혔다. 

 

한국파파존스가 새롭게 도입하는 유니폼과 앞치마는 버려지는 페트병을 분쇄해 만든 원사로 제작되었다. 유니폼에는 폐페트병 16병이, 앞치마에는 18병이 각각 사용됐으며 활동하기 편안한 디자인에 파파존스의 컬러인 녹색과 아이보리색으로 신선하고 청결한 느낌을 더했다.

이번 업사이클링 유니폼과 앞치마 제작은 미국 파파존스를 비롯한 글로벌 프로젝트로 이루어지는 것으로 나라마다 단계적으로 도입되며 한국파파존스는 지난달부터 전국 매장에 순차적으로 배포 중이다.

 

파파존스 피자는 버려지는 페트병을 실생활에 꼭 필요한 새로운 제품으로 만들어 내는 업사이클링을 통해 자원의 선순환을 도모하는 한편 페트병 처분으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을 줄여 환경 보호에도 기여하고자 한다는 입장이다.


한국파파존스 관계자는 “버려지는 물건에 새로운 의미와 가치를 심어주는 업사이클링은 환경 보호는 물론 자원의 낭비를 줄이는 데에도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라며 “재활용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키고 나아가 사회와 환경에 기여할 수 있는 ESG 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회용품 사용 절감 정책 강화에 앞장서고 있는 한국파파존스는 천연펄트와 재생용지를 이용해 피자박스를 제작해 사용하고 식물성 소재인 콩기름을 활용한 인쇄방식을 도입하는 등 환경을 위한 꾸준한 노력을 이어오고 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