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서울 -2.3℃
  • 맑음인천 -2.9℃
  • 맑음원주 -0.1℃
  • 맑음수원 -2.1℃
  • 구름조금청주 -1.0℃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3.7℃
  • 구름많음전주 0.3℃
  • 구름많음울산 3.6℃
  • 구름많음창원 4.9℃
  • 구름조금광주 1.4℃
  • 구름조금부산 6.0℃
  • 구름많음목포 0.2℃
  • 흐림제주 3.2℃
  • 맑음천안 -1.4℃
  • 맑음구미 3.2℃
기상청 제공

제로웨이스트

"일회용 생화·화환 없애고 식사는 비건으로"…서울시 친환경 '소풍결혼식' 운영

 

[비건뉴스=김민영 기자] 화려하고 성대한 결혼식보다 환경을 위해 소박하고 친환경적인 결혼식을 올리려는 부부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친환경 예식을 위해 '소풍결혼식'을 마련한다. 

 

서울시 서부공원여가센터는 월드컵공원 내 평화의공원에서 친환경 예식 '소풍결혼식'을 올릴 예비부부를 10월11일까지 수시 모집한다고 30일 밝혔다.

소풍결혼식은 준비부터 예식까지 환경오염을 최소화하고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예식으로, 친환경 결혼문화 확산과 피로연 문화 개선을 지향한다. 2015년부터 2023년까지 83쌍이 소풍결혼식을 올렸다. 

소풍결혼식은 꽃장식, 청첩장 등 일회성으로 버려지는 예식 물품을 자제하고 다회용기를 사용한 피로연(도시락, 비가열 음식 등), 하객들의 대중교통 이용 권장 등으로 친환경을 추구한다.

 

 

지난해 월드컵공원에서 진행한 총 16개팀의 평균 예식 비용은 1000만원으로 나타났으며 모바일과 재생용지 청첩장부터 다회용기 도시락 피로연까지 환경을 고려해 다양한 방법으로 진행됐다. 실제로 2개팀은 도시락 메뉴를 비건식으로 준비했고, 또 다른 2팀은 예식을 통해 부득이하게 발생하는 탄소 상쇄를 위해 나무심기 기금을 기부했다.

 

또 예비부부가 직접 결혼식을 기획할 수 있어 비교적 적은 비용으로 개성 있는 예식을 꾸밀 수 있다. 참여 부부 중에는 드레스 대신 한복을 입거나 뮤지컬, 아프리카 토속 음악·춤무 등 개성 있는 특별공연을 진행하기도 했다.

신청자격은 예비부부 중 한 사람이 서울시민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오는 3월부터 11월까지 진행되는 소풍결혼식은 10월 11일까지 신청 가능하다.

신현호 서부공원여가센터 소장은 "소풍결혼식은 초록빛 공원에서 환경까지 생각하는 특별한 결혼식을 진행하고자 하는 예비부부들에게 더욱 의미 있는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