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서울 3.2℃
  • 인천 2.1℃
  • 흐림원주 3.7℃
  • 흐림수원 3.7℃
  • 청주 3.0℃
  • 대전 3.3℃
  • 대구 6.8℃
  • 전주 6.9℃
  • 울산 6.6℃
  • 창원 7.8℃
  • 광주 8.3℃
  • 부산 7.7℃
  • 목포 7.3℃
  • 흐림제주 10.7℃
  • 흐림천안 2.7℃
  • 흐림구미 5.8℃
기상청 제공

동물보호

문화재위원회, 을숙도 고양이 급식소 설치 '불허'

 

[비건뉴스=김유진 기자] 동물 보호 단체가 철새 도래지인 낙동강 하구 을숙도에 고양이 급식소를 설치하게 해달라고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부산 을숙도는 국내 대표 철새 도래지이자 버려진 고양이들이 모여 살아 ‘고양이 섬’으로 불린다. 이곳에 길고양이 급식소를 설치하는 안건을 놓고 문화재청과 동물보호단체가 공방을 벌인 끝에 결국 고양이 급식소가 철거될 것으로 보인다. 고양이 급식소 16개를 설치하고, 먹이 부족 현상을 해결해 을숙도 내 철새를 보호한다는 동물단체의 요청이 기각된 것이다.

 

앞서 지난해 10월 문화재청이 "조류/환경단체의 민원에 따른 것"이라며 급식소를 모두 철거하라는 공문을 각 지자체에 보내면서 이에 반발한 동물단체와 갈등이 불거졌다.

 

지난 2일 문화재위원회 산하 천연기념물 분과는 최근 회의를 열어 을숙도 내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안건을 논의한 뒤 부결했다고 밝혔다.

 

 

논의에 참여한 한 전문가는 "고양이 급식소 설치는 2016년 이미 부결돼 원래 상태로 회복하라고 요청했던 사안으로 철거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의견이 나왔다고 전했다.

 

이어 "국내외 자료를 볼 때 고양이로 인한 (철새 등의)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어 급식소 설치 문제는 긍정적으로 판단하기 어렵다는 견해가 많았다"고 덧붙였다.

 

을숙도는 낙동강 줄기와 바다가 어우러진 ‘생태의 보고’이자, 매년 수만 마리의 철새들이 찾는 국내 최대의 철새 도래지다. 천연기념물 '낙동강 하류 철새 도래지'로 지정된 을숙도에 버려지거나 자연 유입된 고양이들이 새를 잡거나 새알을 먹는다는 지적이 나오자 이를 방지하기 위한 급식소가 설치되면서 갈등이 커졌다.

 

한편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은 2016년부터 관할 지자체와 함께 길고양이 급식소를 설치·운영해왔으나, 문화재 정책을 심의·의결하는 문화재위원회는 급식소 설치를 불허한 바 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