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구름많음서울 20.8℃
  • 구름많음인천 19.0℃
  • 흐림원주 19.9℃
  • 흐림수원 17.9℃
  • 구름많음청주 20.2℃
  • 구름많음대전 19.1℃
  • 흐림대구 22.9℃
  • 흐림전주 18.2℃
  • 흐림울산 22.5℃
  • 흐림창원 22.3℃
  • 흐림광주 19.5℃
  • 흐림부산 22.1℃
  • 흐림목포 18.5℃
  • 흐림제주 20.1℃
  • 구름많음천안 18.8℃
  • 흐림구미 21.4℃
기상청 제공

동물보호

코펜하겐 패션위크, 2025년부터 런웨이서 가죽·모피 금지

 

[비건뉴스=최유리 기자] 세계에서 가장 지속가능한 패션 위크로 손꼽히는 ‘코펜하겐 패션위크’가 내년 런웨이에서 가죽과 모피를 금지하겠다고 발표해 눈길을 끈다.

 

최근 코펜하겐 패션위크는 환경 보호를 위해 가죽이나 퍼(모피)가 포함된 컬렉션은 런웨이에 서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결정은 지난 2022년 런웨이에서 모피를 금지한 이후 후속 조치로 내년부터는 동물의 가죽을 사용하지 못하게 되면서 진정한 ‘지속가능한 패션’을 선보일 예정이라는 게 주최 측 주장이다.

 

코펜하겐 패션위크 CEO 세실리에 토르스마크(Cecilie Thorsmark)는 “이번 결정을 통해 우리는 일정에 따라 브랜드에 대한 기준을 높일 뿐만 아니라 업계 발전과 학습은 물론 향후 EU 정책 환경도 반영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패션 브랜드가 런웨이에 오를 수 있는 몇 가지 조건을 공개했다. 이 가운데는 모피와 가죽이 없어야 하는 조건과 동시에 ‘컬렉션의 최소 50%가 친환경 인증을 받았거나, 차세대 지속가능한 소재로 제작되고 업사이클링, 재활용 또는 재고로 제작돼야 한다’는 조건이 포함됐다.

 

코펜하겐 패션위크의 결정을 두고 패션업계과 동물보호단체는 공통적으로 미래 지향적인 결정이라고 표현했다. 패션 전문지 비즈니스 오브 패션(Business of Fashion)은 코펜하겐 패션위크가 가장 주목받는 행사가 됐다며 광범위한 지속가능성 이니셔티브의 일부로 쇼에 참여하기를 희망하는 브랜드에 대한 높은 기준을 설정했다고 극찬했다. 

 

이본 테일러(Yvonne Taylor) 페타(PETA) 프로젝트 담당 부사장은 “코펜하겐 패션위크의 캣워크에서 동물의 가죽과 깃털을 제거함으로써 다른 행사의 기준을 높였다. 이번 움직임은 2022년에 도입된 모피에 대한 쇼의 금지 조치를 논리적으로 발전시킨 것이며 모든 스타일리시한 소비자가 깨닫게 된 내용을 반영한다”라면서 “동물의 가죽과 털은 혐오스러움과 잔인함을 바탕으로 획득된다. 이제 모든 시선은 다른 패션위크 주최 측에 쏠려 있다. 그들은 이러한 불필요하고 유행에 뒤떨어지며 비윤리적인 자료에 대한 공공 정책을 즉각 실행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코펜하겐 패션위크는 앞서 발표한 지속가능성 목표 37개 중 35개를 달성했다고 발표했지만, 2023년까지 배출량을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목표는 달성하지 못했다. 다만 게스트 당 평균 탄소 배출량을 77%까지 줄이는 데 성공했으며 2022년에는 총 배출량이 1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