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구름조금동두천 29.9℃
  • 구름많음강릉 27.8℃
  • 구름조금서울 30.6℃
  • 구름많음대전 28.7℃
  • 흐림대구 27.6℃
  • 흐림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9.0℃
  • 구름많음부산 29.0℃
  • 구름많음고창 30.8℃
  • 흐림제주 27.6℃
  • 구름많음강화 29.5℃
  • 구름많음보은 25.1℃
  • 구름많음금산 27.9℃
  • 흐림강진군 28.9℃
  • 흐림경주시 26.8℃
  • 구름많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비건

[영상] 채식연합, 부처님 오신 날 기자회견 “불교경전 따라 채식하자”

URL복사

 

채식시민단체가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건강한 채식을 촉구했다.

 

19일 오후 1시 광화문 이순신 동상 앞에서 한국채식연합과 Vegan비건세상을위한시민모임은 불살생(不殺生) 뜻을 기억하고 육식을 중단할 것을 외쳤다.

 

 

부처님 가면을 쓴 사람들은 피켓을 들고 “채식을 실천하는 삶이 모든 생명의 평화와 공존을 실현하는 일”이라며 채식 실천을 강조했다.

 

 

 

주최 측에 따르면 불교는 모든 생명에 대한 존중과 배려를 핵심으로 삼기 때문에 육식에 대해 생명에 대한 연민, 자비심을 없애며 나아가 자신에게까지 잔인한 폭력을 행사하는 행위라 가르친다.

 

실제로 불교 경전 ‘능가경(楞伽經)’에는 ‘고기를 먹고자 하는 자는 누구든 자신의 몸을 자르는 고통을 알아야 한다. 그러면 모든 살아있는 고통을 알게 돼 육식을 포기할 것’이라 명시돼 있다.

 

 

 

또 ‘능엄경(楞嚴經)’에서는 ‘고기를 먹는 자들은 서로 살생(殺生)을 한다. 이번 생에는 내가 너를 먹고 다음 생에는 네가 나를 먹는 악순환을 영원히 끊지 못한다. 이들이 어찌 삼계를 뛰어 넘을 수 있겠는가?’라고 묻는다.

 

주최 측은 “불교의 가르침과는 달리 전 세계에서 매년 1000억 마리 이상의 동물들이 인간의 식탁에 오르기 위해 죽는다”며 “말 못하는 동물을 ‘공장식 축산’이라는 시설에 가두고 동물학대를 저지르고 살생을 거듭하는 것은 오로지 우리의 미각(味覺)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고통과 죽음의 악순환을 끝내고 생명과 평화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며 “부처님 오신날을 맞이해 불살생(不殺生) 채식을 실천하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