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화)

  • 구름많음서울 24.1℃
  • 구름많음인천 23.4℃
  • 구름많음원주 23.7℃
  • 흐림수원 23.8℃
  • 구름많음청주 23.2℃
  • 흐림대전 23.2℃
  • 구름많음대구 25.2℃
  • 구름많음전주 24.3℃
  • 흐림울산 23.9℃
  • 흐림창원 25.3℃
  • 흐림광주 23.8℃
  • 흐림부산 24.3℃
  • 흐림목포 23.0℃
  • 흐림제주 23.2℃
  • 구름많음천안 24.0℃
  • 구름많음구미 25.5℃
기상청 제공

지구오염

이번엔 모네 그림이 희생양…기후 운동가 ‘양귀비 들판’ 훼손

 

[비건뉴스=최유리 기자] 기후변화에 대한 정부의 대응을 촉구하는 기후 운동가들의 활동이 나날이 난폭해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모네의 명화가 그 희생양이 됐다.

 

최근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식량 사회를 위해 활동하는 환경단체 ‘식량 반격(Riposte Alimentaire)’는 프랑스 파리의 오르세미술관에서 모네의 그림 ‘양귀비 들판’에 빨간색 포스터를 붙였다 체포됐다.

 

‘양귀비 들판’은 1873년 완성된 클로드 모네의 유화로 꽃이 만발한 양귀비 들판에서 산책하는 사람들을 묘사한다. 해당 작품은 유리로 보호돼 있지 않았으며 이날 기후운동가는 ‘양귀비 들판’에 접근, 준비해 온 붉은 색으로 뒤덮인 양귀비 밭을 표현한 포스터를 그림에 붙였다.

 

이후 자신의 왼손 역시 명화 옆에 접착제로 부착했으며 자켓을 벗어 ‘+4°C’라는 문구가 적힌 티셔츠를 보이며 “기후변화에 대응하지 않을 시 우리 앞에 높인 악몽 같은 그림은 실제가 될 것이다”라면서 “+4°C에서는 지옥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라고 외쳤다.

 

 

이날 단체는 X를 통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기후변화에 대응하지 않을 시 2100년에는 산업화 이전보다 평균 기온이 4도 높아질 것이며 양귀비 들판은 화염과 가뭄으로 황폐화될 것이라는 것을 보여주려 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기후운동가는 경찰에 체포됐으며 오르세 미술관은 모네의 작품이 영구적인 손상을 입지 않았다고 밝히고 복원 전문가가 즉시 작품을 조사한 후 대중이 다시 감상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라시다 다티(Rachida Dati) 프랑스 문화부 장관은 이번 사건을 두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녀는 X를 통해 “불량자들에 의한 예술의 파괴는 어떤 식으로든 정당화 할 수 없다. 이 새로운 형태의 비행에 대해 죗값을 받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기물 파손 행위에 대응해 오르세 미술관 대변인은 박물관이 활동가를 형사 고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이번 사건은 기후 활동가들이 기후변화 해결과 지속 가능한 관행 장려의 시급성을 강조하기 위해 예술 작품을 표적으로 삼은 광범위한 일련의 시위의 일부로 앞서 수많은 명화가 희생양이 됐다. 환경 단체 ‘식량 반격’은 지난 1월 루브르 박물관의 ‘모나리자’를 보호하는 창문에 수프를 던졌으며 2월에는 리옹 미술관에서 모네의 작품 ‘봄’을 향해 수프를 던졌다. 지난 달에는 루브르 박물관에 외젠 들라크루아의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 포스터를 붙이고 시위를 벌이다 체포된 바 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