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맑음서울 0.2℃
  • 구름많음인천 0.5℃
  • 맑음원주 -0.7℃
  • 맑음수원 -0.2℃
  • 맑음청주 -0.4℃
  • 맑음대전 0.4℃
  • 맑음대구 -0.5℃
  • 맑음전주 1.5℃
  • 맑음울산 0.8℃
  • 맑음창원 -0.3℃
  • 맑음광주 1.8℃
  • 맑음부산 2.3℃
  • 맑음목포 2.0℃
  • 구름많음제주 5.5℃
  • 맑음천안 -0.6℃
  • 맑음구미 1.3℃
기상청 제공

동물보호

마크 주커버그, 하와이에 육우 사업 개시…“무책임한 사치일 뿐”

 

[비건뉴스=권광원 기자] 메타 최고경영자(CEO)인 마크 주커버그(Mark Zuckerberg)가 하와이에 육우를 키우는 사업을 시작한 가운데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억만장자의 무책임한 사치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지난 10일 마크 주커버그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목축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게시글에서 “하와이 카우아이의 코올라우 목장에서 세계 최고 품질의 쇠고기를 만드는 일을 시작했다. 소는 와규와 앵거스 종이며 직접 재배하고 생산하는 마카다미아 넛츠 가루와 맥주를 먹일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러한 목축 방식을 현지화하기를 원한다고 밝히며 “소 한 마리는 매년 5000~1만 파운드의 음식을 먹고 있으며 이는 마카다미아 나무가 자란 면적에 해당한다”라면서 “내 딸들은 마카다미아 나무 심기를 돕고 있고 다양한 동물들을 돌본다”라고 밝혔다.

 

이후 그가 올린 게시물은 비윤리적이며, 환경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동물보호단체 PETA(페타)는 “모든 동물은 생명이다. 당신이 말하는 이 ‘프로젝트’는 동물과 지구를 죽이고 있고 당신의 아이들에게 충격을 줄 것이다. 세상에는 동물을 구하고, 지구를 돕고, 인간의 건강을 증진시키는 혁신적인 채식주의 음식을 만드는 것과 같은 다른 생산적인 일들이 많다”라고 비판했다.

 

 

샬린 갈라(Shalin Gala) 페타 부의장은 “주커버그가 자신의 사유지에서 소를 사육하고, 맥주를 먹이면서 그들을 죽이고 있다. 그가 암흑시대로 돌아가는 것 같다”고 전하기도 했다.

 

또한 미국 IT전문지인 '와이어드(wired)'는 마크 주커버그의 소들은 1억 달러 규모의 부지 내에서 생산된 마카다미아 넛츠 가루와 맥주로 사육될 예정이며, 이 부지에는 지하 벙커와 에너지 프로젝트도 수용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밋치 존스(Mitch Jones) 비영리단체 푸드앤워터워치(Food & Water Watch)의 정책 책임자는 “물을 많이 사용하는 마카다미아 넛츠와 맥주로 소를 키우는 것은 억만장자의 이상한 일에 불과하다. 식량 시스템의 불평등과 온난화 기후의 현실을 해결하려면 진정한 농업 개혁이 필요하다”라고 일침했다.

 

이 밖에도 마크 주커버그의 소 사육 결정은 막대한 기후 비용을 가져올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쇠고기는 삼림 벌채, 수질 오염, 지구 온난화의 주요 원인으로 손꼽히고 있으며 기후 과학자들은 기후 위기의 가장 해로운 영향을 제한하려면 특히 선진국에서 육류 소비를 줄여야 한다고 경고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그가 하와이 현지에서 마카다미아 나무를 심고, 맥주를 생산하는 등 사료를 현지에서 조달해 소에 먹이는 방식이 환경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생각은 착각에 불과하다는 의견도 제기됐는데 니콜라스 카터(Nicholas Carter) 생태학자이자 데이터 과학자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소고기 탄소발자국의 단 1%만이 운송에서 나온다. 이것은 소에게 100칼로리의 먹이를 먹일 때마다 겨우 3칼로리만 돌려받는 불쾌한 사치에 불과하다”라고 설명했다.

배너
추천 비추천
추천
0명
0%
비추천
0명
0%

총 0명 참여